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11월 6일

ⓒ 디지털데일리, 이상일 기자 | 2401@ddaily.co.kr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그룹 내 6개 관계사의 공동 참여를 바탕으로 ICT 전문 관계사 하나금융티아이가 독자 기술로 자체 개발한 오픈 API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오픈 API 플랫폼은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와 넷플릭스가 공개한 오픈소스로 유명한 ‘줄(Zuul)’을 기반으로 하나금융티아이가 자체 개발했으며 6개 하나금융관계사가 하나금융티아이에 ASP 형식으로 제공받게 된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미 작년 2월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이 독자적으로 Open API 서비스를 개시해 지금까지 300여 API로 다양한 외부 플랫폼 사업자들과 활발하게 디지털 제휴를 전개해 왔다. 

 

이에 더 해 이번 통합 Open API 플랫폼에는 그룹 내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6개 관계사와 그룹 공동 사업으로 추진중인 하나 멤버스가 모두 참여했다. 

 

대 고객 채널을 보유한 모든 그룹 내 관계사가 동시에 Open API 플랫폼 구축에 참여한 것은 국내 금융권 최초이며, 오픈 소스를 활용해 솔루션을 자체 개발한 것도 매우 이례적인 최초의 사례다. 

 

하나금융지주 관계자는 “스프링 클라우드 기반의 오픈소스를 ‘깃허브’에서 다운받아 사용했으며 특히 오픈 API에서 가장 중요한 정보를 주고받는 통로인 ‘게이트웨이’는 글로벌 동영상 콘텐츠 플랫폼인 넷플릭스의 ‘줄(Zuul)’을 사용해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 구축은 지난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구축됐으며 레거시 시스템과의 연동은 지난 7월 마무리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Open API 플랫폼 출시를 기점으로 향후 네 가지 방향성을 가지고 그룹 전체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첫째, 오픈 플랫폼 기반으로 그룹 관계사간의 협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그룹 공통 서비스 기반의 성공적 구축에 따라 그 동안 개별 관계사가 업권의 특성에 맞게 각각 서비스를 제공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그룹이 지향하는 “원 컴패니(One Company)” 전략을 디지털 채널 부문에서도 달성할 수 있게 되었다. 

 

둘째, 외부 플랫폼 사업자와의 효과적인 제휴를 통해 손님과 금융 서비스의 접점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환전서비스를 여행 플랫폼과 연계하면 여행 상품을 구매한 손님이 별도의 은행 방문 및 은행 앱을 구동시키지 않더라도 자연스럽게 환전 절차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즉, 손님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 생활 플랫폼의 한 부분으로 금융이 자연스럽게 융화되게 한다는 계획이다. 

 

셋째, 외부의 다양한 생활 컨텐츠를 기존의 금융플랫폼에 입점시켜, 기능 위주의 금융서비스를 생활금융플랫폼으로 진화시키는 것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존하는 금융 컨텐츠들은 대부분 손님들이 잔고 조회, 이체 등 특정 목적만 수행한 후 바로 플랫폼을 빠져 나오게 되는 목적지향형으로 서비스 간의 두드러진 차별성이 없다. 향후 헬스케어, 여행, 자동차 등과 같은 다양한 생활 밀접형 컨텐츠를 확보해 이들을 금융플랫폼 내로 수용할 수 있게 되면 경쟁력 있는 생활금융플랫폼으로의 진화가 가능하다. 

 

넷째, 대내외 데이터 유통 채널로 오픈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의 공공 데이터는 API로 유통 되고 있으며, 해당 데이터가 중요 의사결정에 미치는 영향력에 따라 부가가치가 달라진다. 

 

API의 핵심 기능 중 하나는 인증된 제휴처가 데이터를 요청하면 해당 데이터를 보내주는 것인데, 하나금융그룹은 오픈 플랫폼이 향후 데이터 사업을 견인하는 중요한 인프라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밖에도 하나금융그룹은 정기적으로 대외 API 개발자나 사업 담당자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며 해커톤도 추진해 API 생태계 자체의 확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준성 하나금융그룹 디지털 총괄 부사장은 “개방성을 전제로 한 혁신이 생존명제가 된 디지털시대에 하나금융그룹의 Open API 플랫폼은 금융사의 폐쇄적 서비스정책이 개방형 플랫폼으로 변화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며  “이번 Open API 플랫폼을 선보이며 API 솔루션 제반 기술력을 자체적으로 확보한 만큼 국내외 유망 플랫폼 사업자들과의 효과적인 제휴관계를 기반으로 신개념의 ‘생활 속 금융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데일리(http://www.ddaily.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daily.co.kr/news/article/?no=187932]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