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06월 07일         

 

ⓒ CIO Korea, Tom Macaulay | Computerworld UK
 

마이크로소프트가 세계 최대의 코드 저장소 기업 깃허브를 인수한다고 발표한 이후, 오픈소스 커뮤니티 일각에서 이를 우려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8500만 코드 저장소와 2,800만 사용자를 보유한 깃허브의 매각 금액은 75억 달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회사의 성장을 가속화하는 한편, 여러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에 대한 개발자를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깃허브를 인수했다. 깃허브는 회사의 애저 클라우드와도 통합돼 회사 전략의 핵심에 자리할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야 나델라 CEO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이번 인수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개발자 라이프 사이클의 모든 단계에서 개발자들의 역량을 강화하는데 일조할 것이다. 아이디어 단계에서 협업, 클라우드에의 배치에 이르는 모든 단계를 말한다. 깃허브는 개발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유지될 것이다. 개발자는 계속해서 자신의 프로젝트에 원하는 프로그래밍 언어, 도구 및 운영 체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어떤 클라우드, 어떤 기기에서든 배포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두번째로 우리는 깃허브의 직접 판매 및 파트너 채널과 마이크로소프트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및 서비스에 대한 액세스를 가속화 할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개발자 도구와 서비스를 새로운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다."

"가장 강조하고 싶은 점은 우리가 이번 계약에 따르는 우리의 책임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깃허브 커뮤니티의 청지기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한다. 깃허브 커뮤니티는 개발자 우선 정신을 유지하고 독립적으로 운영되며 개방적인 플랫폼을 유지할 것이다."

이번 인수는 통상적인 조건 및 규제 검토를 거쳐 올해 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깃허브의 다음 수순은?
깃허브는 2015 년에 20 억 달러에 평가됐던 바 있다. 그러나 수익성일 좋은 기업은 결코 아니었다. 개인용 무료 계정을 보조하기 위한 기업용 유료 계정에만 의존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깃허브에 1,800개의 저장소를 보유하고 있다. 이 코드 공유 사이트에게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조직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광범위한 개발자를 자사의 플랫폼을 유인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인수에 대한 일부 개발자들의 우려가 존재한다. 나델라가 2014년 마이크로소프트에 합류한 이래 오픈소스 프로젝트와 개발자 유인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그 이전에 보였던 적개심은 여전히 개발자들의 뇌리에 남아 있는 상태다.

실제로 나델라의 전임자였던 스티브 발머는 2001년 "리눅스는 암"이라고 표현하기도 했었다. 단 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이후 회사의 NET 프로그래밍을 오픈소스화 하고 리눅스 재단에 합류하는 등, 태도를 바꾸려는 양상을 보였다.

나델라는 자신의 블로그 포스트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소스에 올인하고 있다. 우리는 오픈소스로의 여행을 떠났으며 오늘날 이 생태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기역하고 있다. 우리의 개발자 도구와 프레임워크 일부는 이미 오픈소스화됐다. 우리가 최근에 취한 행동, 현재와 미래의 행동으로 우리를 판단해달라"라고 기술했다.

그러나 이번 인수에 따른 개발자들의 우려는 이미 행동으로 드러난 사태다. 깃허브의 경쟁사인 깃랩(GitLab)을 탐색하는 시도가 가시화되고 있다. 깃랩의 일일 저장소 용량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깃허브 인수를 발표하기 하루 전날 10배나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노력과 나델라의 약속이 깃허브 개발자 유저를 붙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iokr@idg.co.kr

 

※ 본 내용은 한국IDG(주)(http://www.itworld.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ITWORL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ciokorea.com/news/38487]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