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21.06.15.
ⓒCIO Korea / Matt Asay | InfoWorld

 

아주 흔한 스프레드시트 프로그램이 데이터 과학의 관문이라면 파이썬은 그다음 단계를 목표로 한다.   

데이터 과학의 세계에는 파이토치, 텐서플로우, 파이썬, R 언어 등 오픈소스 도구가 넘쳐난다. 하지만 데이터 과학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도구는 오픈소스가 아니다. 이는 심지어 일반적으론 데이터 과학 도구로 간주되지도 않는다. 

이는 바로 당신의 노트북에서 작동 중인 ‘엑셀(Excel)’이다. 

 

파이썬 기반 데이터 과학 플랫폼 ‘아나콘다(Anaconda)’의 CEO 피터 왕은 인터뷰를 통해 “엑셀은 호모 사피엔스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프로그래밍 시스템”이라면서, “머글(편집자 주: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처음 나온 말로, ‘일반인’이라는 의미로 쓰인다)도 이 도구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데이터를 집어넣고, 질문하며, (그리고) 모델링을 한다”라고 말했다. 간단히 말해, 엑셀을 사용하면 생산적이기 쉽다는 이야기다. 

이러한 관점에서 파이썬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해 왕이 구상하는 미래는 다음과 같다. 탁월한 사용 편의성과 생산성이다. 그는 “엑셀은 오픈소스 없이 성공했지만 파이썬은 정확히 오픈소스 덕분에 성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빌더’에 관한 것 

우리는 수년 동안 소프트웨어를 일부 회사에서 유료로 제공하는 ‘제품’으로 취급해왔다. 적어도 엔터프라이즈 세계에선 이는 결코 현실을 반영하지 않는다. 왜 그럴까? 아무리 좋은 제품이라 하더라도 고객들의 니즈를 완전히 만족시키지 못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객들은 소프트웨어에 지불하는 비용 외에도 통합, 커스텀 등을 위한 추가 비용을 지불하게 된다. 즉, 소프트웨어는 항상 프로세스일 뿐 실제 제품이 아니다. 

오픈소스에는 이 사실을 알려주는 단서가 일찌감치 있었다. 왕은 “오픈소스가 하는 일은 문을 여는 것이다. 이를테면 수리할 권리, 확장할 권리 등에 대한 문을 여는 것이다. 다시 말해, 오픈소스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라는 개념을 하나의 프로세스로 수용한다”라고 설명했다. 

더 중요한 건 이것이 의미하는 바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오픈소스를 구축하고 성공시키는 데 참여하도록 장려한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소프트웨어의 경우 90~95%의 사용자가 제작 프로세스에서 제외된다고 왕은 추정했다. 

이런 상황에서 사용자들은 데모를 볼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자신을 대신해 소프트웨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반면에 데이터 과학을 위한 오픈소스는 완전히 새로운 범주의 사용자가 메이커와 빌더로 바뀌었기 때문에 매우 성공적이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물론 대부분의 사람은 파이썬 스크립트를 작성하지 않는다. 하지만 파이썬은 일반 사람이 데이터 과학을 훨씬 쉽게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는 데이터 과학에서 파이썬이 성공을 거둔 가장 큰 이유다. 

왕은 “개인적으로 파이썬의 궁극적인 목표는 루비(Ruby)나 펄(Perl) 또는 다른 프로그래밍 언어를 물리치는 게 아니라 일반 사용자를 위한 데이터 과학 도구로 엑셀을 대체하는 것”이라면서, “나는 파이썬과 파이데이터를 엑셀의 개념적 후계자로 밀고 있다”라고 말했다. 
(후략)

 

[원문 기사 : https://www.ciokorea.com/news/197544 ]

 

※ 본 내용은 한국아이디지(주) (https://www.idg.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International Data Grou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