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3월 19일 (수)

ⓒ 아이뉴스24, 김현주 기자 hannie@inews24.com


웨어러블에 기존OS 부적합 판단…"삼성에 기존OS 탑재 말라 요청"

구글은 왜 웨어러블기기에만 특화된 '안드로이드웨어' 플랫폼을 내놓은 것일까.

19일 업계에 따르면 그 동안 안드로이드의 성장을 이끌어 온 것은 무거운 안드로이드를 최적화해 빠르게 구동할 수 있는 기술이 담긴 하드웨어였다.

그러나 구글은 무거운 안드로이드가 웨어러블 기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웨어러블 기기는 스마트폰에 비해 고사양 부품이나 다양한 기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구글은 꼭 필요하지만 단순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가벼운 웨어러블용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게 된 것이다.

이날 공개된 시연을 보면 LG, 모토로라 스마트워치에 적용된 '안드로이드웨어' 사용자 경험은 훨씬 빠르고 가볍게 느껴진다. 화면 전환이 빠르고 상하좌우를 미는 동작으로 시계를 쉽게 조작할 수 있게 설계됐다.



갤럭시기어에는 안드로이드웨어가 아닌 기존 안드로이드OS가 탑재된 바 있다. 후속 모델인 기어2와 기어2네오에는 타이젠이 탑재됐다. '기어핏'에는 아예 다른 독자 플랫폼이 적용됐다.

구글은 독자 플랫폼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삼성이 기존 안드로이드를 가지고 시계를 만드는 것이 전략상 맞지 않다고 판단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구글은 삼성전자에 안드로이드OS가 웨어러블디바이스에 적합하지 않다고 강조해왔고, 후속 모델(기어2)에는 적용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며 "후속 모델에 타이젠이 탑재된 것은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웨어러블 시장을 선도적으로 열기 위해 '갤럭시 기어'를 경쟁자보다 빨리 내놓았다. 새로운 웨어러블 카테고리에서는 '패스트팔로워(빠른 추격자)'보다는 혁신의 아이콘이 되고자 노력한 것이다.

하지만 갤럭시기어는 외적으로 크고 무겁다는 평가를, OS적인 측면으로는 시계에 최적화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게다가 구글의 요청으로 후속 제품에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삼성전자는 후속 제품 개발이 시작된 당시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기만을 기다린 타이젠을 채택하게 됐다.

NTT도모코의 계획 취소로 스마트폰 출시가 미뤄진 타이젠을 살려내는 것과 생태계를 구축하는 시장선도자를 자처하는 명분과 실리를 모두 챙긴 것으로 풀이된다.

웨어러블용 앱 개발에 나선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웨어러블에는 스마트폰과 같은 무거운 OS가 필요하지 않다"라며 "삼성전자가 시기상 타이젠을 웨어러블에 먼저 채택한 것은 당연한 선택이었다"라고 말했다.

삼성이 '기어핏'에는 별도의 웨어러블 플랫폼을 탑재한 것도 굳이 스마트폰 OS를 탑재할 필요가 없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구글과 한 시장에서 경쟁할 수 밖에 없게 돼 향후 시장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810087&g_menu=020800]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