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HP, 리눅스재단 이사회 가입…‘脫 MS 노리나’

OSS 게시글 작성 시각 2012-11-07 12:39:55 게시글 조회수 5785

2012년 11월 06일 (화)

ⓒ 지디넷코리아, 김우용 기자 yong2@zdnet.co.kr



HP가 리눅스재단의 플래티넘 멤버로 등록하며 이사회에 가입했다. 리눅스 진영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 마이크로소프트(MS) 의존성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를 엿보게 한다.

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HP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리눅스콘 유럽’에서 리눅스재단 플래티넘 멤버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HP는 매년 리눅스재단에 50만달러씩 기부하고, 재단이사회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리눅스재단 플래티넘멤버는 후지쯔, IBM, 인텔, NEC, 오라클, 퀄컴, 삼성전자 등이다.

HP는 그동안 플래티넘보다 한단계 아래인 골드멤버로 남아있었다. AMD, 시스코, 구글, 화웨이, 모토로라, 노키아, 소니 등은 여전히 골드멤버로 남아 있다. 골드멤버는 연간 10만달러 기부금을 내면 된다.

플래티넘 멤버는 재단 이사 자격을 얻어 리눅스 이니셔티브를 위한 주요 의사결정과 워크그룹, 연구, 행사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HP는 x86서버 제품군에 리눅스OS를 탑재해 판매해왔으며, 내부 클라우드 환경에 리눅스를 다수 사용중이다. 리눅스는 HP 프린터 제품의 OS기도 하다.

HP의 리눅스재단 멤버십 승급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리눅스는 오픈소스 운영체제로서 MS 윈도서버의 대안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이점을 인정받아 빠르게 세력을 넓혀가는 추세다. 대규모 인프라로 구축되는 클라우드 컴퓨팅은 MS 윈도서버 사용 시 막대한 라이선스 비용을 투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리눅스는 또한, 기업의 유닉스 환경에서 x86 환경으로 이전 할 때 유리하다. 유닉스를 모태로 개발된 리눅스가 MS 윈도서버보다 기존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을 더 많이 보장한다. U2M보다 U2L이 업계에 성행하는 이유다.

HP는 또한, 자체적인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HP 퍼블릭 클라우드는 오픈소스 클라우드 플랫폼인 오픈스택에 기반한다. HP가 리눅스와 오픈스택의 더 긴밀한 통합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PC사업의 MS 의존성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HP는 세계 최대 MS 윈도 OS 재판매 회사다. HP는 MS 윈도 일변도의 PC사업을 진행하다 모바일 시대에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HP가 향후 리눅스OS를 탑재한 저가 PC를 판매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짐 젬린 리눅스재단 전무이사는 “HP는 혁신과 시장 성공의 역사를 가졌다”라며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타고난 지식과 역사 때문에 HP는 리눅스와 협력 개발모델이 제품 포트폴리오와 사업에 이익을 줄 수 있을 것이란 점을 이해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HP와 함께 그 일을 성취할 수 있기를 학수고대한다”라고 강조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1061033405]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