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1_JCO.JPG

[사진 설명] 제11회 2011 한국자바개발자컨퍼런스 행사장

 

올해로 11번째를 맞는 JCO 제 11회 한국자바개발자컨퍼런스가 6월 19일 코엑스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날 행사에 국내 개발자 1,800여명이 참가하여 그 뜨거운 열기를 나눴다.


한국자바개발자협의회(JCO, JavaCommunity.Org)는 자바개발자의 권익실현 및 정보공유, 커뮤니티 지원을 목적으로 2000년 5개의 자바커뮤니티 연합으로 구성되어 현재 12개의 커뮤니티 연합으로 확대되었다.

한국자바개발자컨퍼런스는 JCO에서 개최되는 연례행사로 지금까지 총 10회의 컨퍼런스 진행으로 약 3,000명의 개발자들이 참석하고 있는 대규모 행사이다.


행사를 주최한 김병곤 자바커뮤니티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올해는 2009년에 비교해 컨퍼런스 섹션수가 늘었다. JCO는 앞으로 멘토링과 다양한 강연을 통해 회원들과 즐거움을 나누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양유길 단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소프트웨어 활성화 전략과 개발자 지원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양유길 단장은 “세계적으로 IT산업의 패러다임이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로 이동하고 있으며, 결국 미래 IT기술은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이동성, 스마트 폰 같은 이용자 수요 맞춤형 지능기반의 정보 서비스 같은 지능성, 제품 서비스의 융합을 통한 내재성 등이 극대화 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융합촉매제인 소프트웨어가 가진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오라클 아태지역 이종무 전무의 두번째 기조연설과 6인조 여성그룹 달사벳의 축하공연으로 행사장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축하공연이 끝나자 곧장 7개의 트랙으로 이뤄진 컨퍼런스가 시작됐다. 

 

이날 행사는 KT의 주관으로 여러 기업 및 미디어, 출판사의 후원으로 진행된 대규모 자바개발자 컨퍼런스다. 앞서 KT는 클라우드 기반의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 활성화 방안으로 오픈소스 개발자들의 커뮤니티 행사를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러한 국내 기업들의 자발적 커뮤니티 지원 방안은 기업과 개발자의 동반성장을 위해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다. 

 

이미 정부에서는 공개SW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을 위해 공개SW 개발자 커뮤니티 소모임 활동 및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본 행사도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장소 지원을 받아 진행되었고, 다른 개발자 커뮤니티들의 크고 작은 행사를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KT의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 활성화를 위한 자발적 노력을 계기로 국내 기업들의 자발적 후원이 계속 이뤄지길 기대해 본다.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