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6년 06월 20일                 

 

ⓒ 지디넷코리아, 유효정 중국 전문기자 

 

중국 인터넷 기업 바이두가 암을 더 잘 진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발표했다.

미국 디지털트렌즈가 보도한 바이두가 개발한 AI 기반의 '신경 조건 임의 필드' 기술은 현미경 상에서 조직의 활성검체를 분석해 종양 인식 정확도를 높인다. 이 기술은 오픈소스로 개발됐다.

경험이 많은 병리학자들도 육안으로 검체를 구별해내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로 꼽힌다. 바이두는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더 정확하게 미세한 종양 세포를 찾아내면서 이 과정을 보다 간편하고 빠르게 가능하도록 했다. 테스트 과정에서 AI 알고리즘이 병리학자들의 정확도를 넘어섰다.

spill_800x800_ded5f46bd401de7222511d923391b4f918c7187c.jpgspill_800x800_53e56870c36daa60c23f9bad798f05fd904fee83.jpg

 

바이두가 개발한 암 진단 AI 알고리즘 (사진=디지털트렌즈)

이 알고리즘은 '카멜리온16' 대회에서 종양 위치 측정 프락(FROC) 점수 0.8096점을 받아 미국 하버드와 매사추세츠공과대학 공동 연구진을 비롯한 전문 병리학자들을 넘어섰다. 

바이두 딥러닝 연구 관계자는 이번 연구가 향후 암 진단 영역에서 의미있는 기반 성과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더 많은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연구를 강화해 정확성을 높여나가고 알고리즘도 개선할 예정이다. 

이 알고리즘은 기트허브(GitHub)에 전체 알고리즘 코드가 오픈소스로 게재, 공개됐다.

바이두는 암 진단 이 연구가 의사의 업무를 대체하기 보다는 업무 효율을 높이는 보조 기술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란 입장이다.

바이두는 이외에도 AI 안저영상, 방사영상 등을 통해 의료 영역에 AI를 도입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620075632]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