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3월 13일 (목)

ⓒ 디지털데일리,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신생기업은 클라우드 컴퓨팅이나 모바일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쉽습니다. 기존의 레거시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면 됩니다. 그러나 기존 기업들은 클라우드 환경을 도입하더라도 기존 레거시 시스템과의 연결이 중요한 이슈입니다”


한국HP 최형광 상무는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오픈테크넷 서밋 2014’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 상무에 따르면, HP는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하면서도 기업들의 기존 레거시 시스템과 유연하게 연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HP 의 클라우드 솔루션은 크게 ▲HP 클라우드OS ▲HP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나뉜다. HP 클라우드OS는 오픈스택 기반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이다. 커널이라고 볼 수 있는 OS의 실행환경은 오픈스택을 이용하고, 사용자와 만나는 접점은 HP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했다.


HP 클라우드 시스템은 오픈스택 기반의 솔루션을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빠르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을 완성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OS의 핵심 기능을 가상머신 형태로 추출한 것이다. 


최 상무는 “HP 클라우드 시스템을 도입하면, 15분 안에 오픈스택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면서 “HP 하드웨어뿐 아니라 멀티 하드웨어 및 다양한 하이퍼바이저를 지원하며, 바이너리 파일만으로 오픈스택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HP 클라우드 시스템은 두 종류로 나뉜다. 파운데이션 버전은 순수 오픈스택 기반으로 인프라 서비스(IaaS) 환경을 빠르게 구현할 수 있으며, 엔터프라이즈 버전은 파운데이션 버전과 함께 플랫폼 서비스(PaaS)까지 구축할 수 있다고 최 상무는 설명했다.


최 상무는 “기업들이 오픈스택을 도입하는 이유는 싼 것을 쓰자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한 서비스,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HP 오픈스택 기술을 도입하면 레거시 환경과 새로운 IT환경을 연결해서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데일리(http://www.ddaily.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daily.co.kr/news/article.html?no=116168]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