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추억의(?) 솔라리스, 클라우드타고 부활?

OSS 게시글 작성 시각 2015-08-03 17:43:17 게시글 조회수 3085

2015년 07월 31일 (금)

ⓒ 지디넷코리아, 황치규 기자 delight@zdnet.co.kr


오라클, 도커 컨테이너 기술과 통합 발표


한때 잘나가는 유닉스 브랜드로 명성을 날리다 지금은 변방의 서버 운영체제(OS)로 전락한 솔라리스가 클라우드 바람을 타고 부활할 수 있을까?


솔라리스를 소유한 SW공룡 기업 오라클의 의지 만큼은 점점 강해지는 것 같다.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솔라리스 사용을 늘리기 위해 오픈소스 기반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인 도커를 솔라리스에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30 일(현지시간) 지디넷에 따르면 오라클은 도커와의 통합을 통해 개발자들이 솔라리스 존에서 개발된 앱을 쉽게 배포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오라클 웹로직 서버 등 자사 다른 제품들도 도커 이미지 개발 및 테스팅용으로 쓸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도 커와 같은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은 하이퍼바이저로 대표되는 가상머신(VM)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잠재력을 과시하는 모양새다. VM웨어 등이 제시공하는 서버 가상화 기술은 서버 한대를 여러대처럼 쓸 수 있게 해줘 IT효율성을 끌어 올려주는 기술인 반면 도커와 같은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은 특정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된 가상 공간을 만들어주는 개념으로 보면 된다.


도 커는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오라클은 솔라리스에 도커를 통합한 것에 대해 고객들이 내부에 인프라를 구축해 쓰는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에서 대단히 통합된 컴퓨팅 환경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라클 솔라리스11.2는 명품 OS를 지향한다.
오라클 솔라리스11.2는 명품 OS를 지향한다.


오 라클은 클라우드에서 솔라리스 지분을 늘리려 하고 있지만 주변 상황은 만만치 않다. 솔라리스 사용자 기반 자체가 너무 취약하다. 시장 조사 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닉스 서버 점유율은 13.6%에 불과했다. 반면 윈도는 45.7%에 달했다. 유닉스 플랫폼 중에서도 솔라리스는 마이너 위치에 머물러 있다. 웹 조사 서비스인 W2테크는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웹사이트 중 솔라리스 비중은 0.1% 미만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디넷은 전했다.


그럼에도 오라클의 솔라리스 강화 전략은 조금씩 힘을 받는 양상이다. 지난해 오라클은 클라우드 환경에 솔라리스를 투입하기 위해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인 오픈스택을 솔라리스 11.2 버전에 포함시켰다. 컨테이너 표준 수립을 위한 비영리 프로젝트인 오픈 컨테이너 이니셔티브 참가도 발표했다.


오라클 솔라리스 11.3 베타 버전도 공개했다. 새 버전은 솔라리스 존, 시큐어 라이브 마이그레이션 등 다양한 새 기능들을 포함하고 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50731094526]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