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3년 07월 25일 (목)

ⓒ 블로터닷넷, 오원석 기자 sideway@bloter.net



구글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7월24일 새 제품 3가지를 한꺼번에 공개했다. 새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넥서스7′을 발표했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새 버전(4.3)도 소개했다. 현재 전세계에서 팔려나가고 있는 태블릿 PC 중 절반이 안드로이드 제품이라는 소식도 그냥 지나치기 아깝다. 하지만 이날 구글 발표 중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단연 ‘크롬캐스트’다.

google_chromecast_500

크롬캐스트는 HDMI 포트로 TV에 연결하는 제품이다. 모양은 USB 메모리를 닮았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에서 보던 콘텐츠를 TV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스마트폰 동영상을 TV로 보내기도 하고, 웹브라우저에서 보던 사진을 TV에서 틀어주기도 한다.


미러링 기술이 떠오른다. 이미 ’미라캐스트’나 인텔 ‘와이다이’에서 경험할 수 있는 기술 말이다. 헌데 크롬캐스트는 이들과 좀 다른 방식으로 작동한다. 모바일 기기에서 재생 중인 동영상을 그대로 TV로 옮겨주는 제품이 아니다. 크롬캐스트의 핵심은 모바일 기기와 독립적으로 작동한다는 데 있다.


모바일 기기에서 유튜브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동영상을 본다고 가정해보자. 크롬캐스트를 이용해 이 영상을 TV에서 보고 싶으면, 유튜브 앱 오른쪽 위에 있는 크롬캐스트 단추를 누르면 된다. 이때 크롬캐스트는 모바일 기기에서 재생 중인 유튜브 동영상을 바로 끌어오지 않는다. 모바일 기기는 크롬캐스트에 동영상을 재생하라고 주문할 뿐이다. 크롬캐스트는 모바일 기기가 아닌 유튜브 서버에서 해당 동영상을 불러온다.


모바일 기기가 재생 중인 화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방식이 아닌 만큼 행여 모바일 기기의 동영상 재생 능력이 부족할까 걱정할 필요가 없다. 모바일 기기 동영상이 TV에서 나오기 시작하면, 모바일 기기는 리모컨으로 변한다. 모바일 기기 화면이 꺼져도 동영상은 TV에서 계속 나온다. 크롬 웹브라우저에서도 크롬캐스트를 이용할 수 있다.


다양한 기기에서 크롬캐스트를 쓸 수 있다는 점도 반갑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는 기본이다. 애플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도 크롬캐스를 쓸 수 있고, 구글 크롬북, 윈도우 노트북, 애플 맥 컴퓨터까지 크롬캐스트와 함께 쓸 수 있다.


하지만 크롬캐스트는 미러링 방식이 아니라는 점에서 한계도 뚜렷하다. 우선 스마트폰 속에 저장한 동영상을 TV에서 볼 수는 없다. 스마트폰과 크롬캐스트가 직접 무선으로 통신하는 방식이 아닌 탓이다. 지금 당장 크롬캐스트로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그리 많지 않다. 유튜브와 구글플레이 무비, 구글플레이 뮤직, 넷플릭스 등 일부 서비스만 쓸 수 있다.


구글은 이날 크롬캐스트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도 함께 내놨다. 앱 개발자가 크롬캐스트 연동 기능을 앱에 추가할 수 있도록 말이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앱이 크롬캐스트를 지원할지 두고 볼 일이다.


크롬캐스트 가격은 35달러다. 또, 구글은 크롬캐스트를 구입하면 넷플릭스 3개월 이용권을 지원하기로 했다. 크롬캐스트가 국내에서도 출시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 본 내용은 (주)블로터 앤 미디어(http://www.bloter.net)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블로터 앤 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bloter.net/archives/159598]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