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6월 8일

 

 ⓒ 지디넷코리아, 임민철 기자 / imc@zdnet.co.kr

 

 

"차세대네트워크-오픈소스 기술 기반 구축…전자금융감독규정 기반 필수보안항목 충족"

 

아토리서치는 오픈소스 및 자체 역량을 활용한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로 하나금융그룹 공용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아토리서치에 따르면 하나금융그룹 공용 클라우드서비스 인프라는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네트워크 기술과 리눅스 및 오픈스택 등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했다. 그러면서도 전자금융감독규정을 바탕으로 하나금융그룹이 수립한 필수 보안점검 항목 65개를 모두 충족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구축된 인프라로 그룹 공용 클라우드서비스를 제공하고 핀테크 등 금융서비스에 특화된 대외서비스 분야로도 활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규 서비스를 통해 IT리소스에 빠르게 접근하고 하드웨어 사전투자 및 유지관리비용을 줄여 생산성과 민첩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평가 중이다.

 

아토리서치는 그동안 VM웨어, 레드햇, 시스코 등이 주도하던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시장에 자체 개발한 '아톰 스택(ATOM Stack)'을 선보였다. 이는 사용자 편의성, 관리 효율성, 구축비용 절감 및 기간 단축 효과를 만들어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정대웅 아토리서치 대표는 "코스콤 R&D클라우드에 이어 하나금융 클라우드 사업 성공을 경험으로 클라우드 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며 "국내 클라우드 인프라 회사와의 협업이 고객의 초기 구축 단계부터 원천기술 확보 및 신속한 대응 등 클라우드 최적화를 구현하는데 최고의 이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다양한 고객 요구사항을 받아들여 레드햇 및 VM웨어 솔루션과의 연동 작업을 진행 중이며 금융을 비롯한 공공,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것"이라면서 "하나금융그룹 공용 클라우드서비스를 통해 국내 금융 시장 클라우드사업, 네트워크가상화사업이 본격화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608181259]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