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07월 03일             

 ⓒ 지디넷코리아, 임민철 기자

 

내년초 인수 마무리 예정

 

리눅스를 개발하는 독일 회사 수세(SUSE)가 사모펀드에 팔렸다.

수세는 2일(현지시간) 스웨덴 사모투자전문회사 EQT를 투자 파트너로 맞아들였으며, EQT가 마이크로포커스로부터 수세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세는 인수 절차에 따라 마이크로포커스 주주 동의를 얻고 당국의 허가를 받는 기간을 고려하면 내년초 인수가 마무리될 것이라 내다봤다.

수세 측은 거래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포커스는 25억4천만달러(약 2조8천억원)에 수세를 매각한다.

수세리눅스 로고 이미지
   수세 로고   

 

EQT에 인수된 후에도 수세는 독립 법인으로 운영된다. 수세는 EQT의 투자를 통해 리눅스 상품과 오픈소스 클라우드 및 컨테이너 제품 그룹을 확충하면서 기존 직원, 고객관계, 파트너십, 제품 및 서비스 구성, 오픈소스 기여, 커뮤니티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 기대 중이다.

닐스 브라우크만 수세 최고경영자(CEO)는 "EQT와 함께 우리는 더 큰 투자 기회의 이점을 얻고 탄탄한 장기적 성장과 고객 및 파트너의 성공을 결합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현재 경영진은 수세를 확고한 성장으로 이끌었고 기술혁신과 시장역량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EQT의 요하네스 라이헬(Johannes Reichel) 파트너는 "최근 몇해간의 사업 성과와 오픈소스 분야에서의 선구적 문화 및 자산에 큰 인상을 받았다"며 "이런 특성은 EQT의 기업 역량과 회복력을 지원하고 구축하며 성장을 이끄는 DNA에 들어맞는다"고 평했다.

마이크로포커스는 영국의 메인프레임 및 코볼 소프트웨어(SW) 회사로 지난 2014년 9월 수세를 12억달러에 인수했다. 이후 2016년 9월 구조조정을 추진 중이던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의 비핵심 SW사업 부문을 88억달러에 인수하기도 했다.

마이크로포커스 자회사가 된 수세는 지난해 3월 HPE의 오픈스택 클라우드 서비스형인프라(IaaS), 클라우드파운드리 서비스형플랫폼(PaaS), 클라우드파운드리 구축서비스 스타카토 사업도 인수했다. 이후 HPE의 오픈스택 자산을 '수세 오픈스택 클라우드'에 통합키로 했다.

하지만 이후 마이크로포커스의 상황은 썩 잘 풀리지 않았다. 이 회사는 오는 10월말 연간 회계실적 마감 시점에 매출이 전기대비 6~9% 하락할 것이라 내다봤다. 지난 3월 이 전망이 발표될 때 마이크로포커스의 스티븐 머독 CEO는 사임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703070634]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