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친환경 오픈소스 주택, ‘위키하우스4.0’

OSS 게시글 작성 시각 2014-09-23 16:50:33 게시글 조회수 4064

2014년 09월 23일 (화)

ⓒ 블로터닷넷, 이지현 기자 jihyun@bloter.net



오픈소스건축 커뮤니티 위키하우스가 2층 구조의 새로운 건축물을 공개했다. 지난 주에 영국에서 열린 ‘런던디자인페이스티벌에서 선보인 ‘위키하우스4.0’은 설계 도면과 건축 방법을 온라인으로 공개하는 오픈소스 건축물이다. 부품과 건물 자재는 3D 프린터로 인쇄하거나 합판을 잘라서 만들었다. 이렇게 공개된 자료로 누구나 위키하우스4.0 건물을 지을 수 있다. 건축 지식이 없는 비전문가도 단계별로 따라하면서 집을 지울 수 있는 셈이다.


wikihouse_01
▲ 위키하우스4.0 건설 과정 (출처:위키하우스 핀터레스트 계정)


위키하우스4.0은 2개의 침실을 포함한 2층짜리 건물이다. 면적은 69㎥. 집을 지탱하는 주요 기둥은 나무를 조립해서 만들었다. 화장실, 창문, 계단 등 집에서 볼 수 있는 공간은 다 갖췄다.


위키하우스4.0은 스마트홈으로 디자인됐다. 전등이나 전력을 모바일 기기로 조절할 수 있다. 전구, 센서, 환기구 등도 자동화돼 있다. 위키하우스4.0은 에너지를 최소한으로 소비하는 친환경 건축물이기도 하다. 위키하우스는 조만간 이와 관련된 모든 자료를 온라인에 공개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구글 ‘스케치업’에 위키하우스 플러그인을 설치해 도면과 설계과정을 상세히 볼 수 있다.  도면은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용’(BY-SA) CCL 조건을 지키면 누구나 가져다 고쳐 쓸 수 있다.


wikihouse_02
▲ 위키하우스4.0 건설 과정 (출처:위키하우스 핀터레스트 계정)


wikihouse_03
▲ 위키하우스4.0 건설 과정, 스마트홈으로 만드는 과정 (출처:위키하우스 핀터레스트 계정)


wikihouse
▲완성된 위키하우스4.0(출처: http://www.margauxcarron.com)


영국에서 보통 2개의 침실과 거실이 딸린 집을 지으려면 9만7500파운드, 우리돈 1억6천만원이 든다. 위키하우스에서 제공한 방식을 따라하면 5만파운드, 우리돈 약 8500만원으로 2층짜리 집을 지을 수 있다. 비용이 절반 정도로 줄어드는 셈이다.



☞위키하우스4.0 건축 현장 동영상 보기


wikihouse_logo_thum
▲위키하우스 로고


위키하우스는 이미 수년 전부터 오픈소스 건축물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2011년엔 한국을 방문해 광주 비안날레 전시회에서 위키하우스 건축물을 전시하기도 했다. 단순히 전시용도로만 쓰이는 건 아니다. 실용적인 건축물로도 주목받는다. 예를 들어 2011년 뉴질랜드에서 큰 지진이 났을 때 무너진 집을 복구하기 위해 위키하우스 건축 디자인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한 위키하우스4.0은 기존에 공개된 디자인보다 큰 규모의 집으로, 더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다.


오픈소스 건축물 운동은 누구나 집을 지을 수 있다는 것만 보여주려는 게 아니다.  주택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모으려는 의도도 있다. 건축을 직접 체험하게 만들어, 사람들에게 주택에 대한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게 만들려는 것이다. 알라스테어 팔빈 위키하우스 설립자는 “위키하우스로 주택과 관련된 문제의식을 끌어올릴 수 있다”라며 “우리 모두가 도시기획자, 집주인, 정책결정자들 등이 정한 집 가격과 건물 구조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알라스테어 팔빈 위키하우스 설립자가 전하는 오픈소스 건축 문화 소개 TED 영상 보기


위키하우스 공식 홈페이지




※ 본 내용은 (주)블로터 앤 미디어(http://www.bloter.net)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블로터 앤 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bloter.net/archives/207412]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