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가상머신(VM) 기반 백업‧재해복구 뜬다

OSS 게시글 작성 시각 2012-07-04 09:50:12 게시글 조회수 5962

2012년 07월 04일 (수)

ⓒ 디지털데일리,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가상화 기반의 IT인프라가 확산되면서 이를 활용해 백업 및 재해복구(DR)를 구성하는 사례가 늘어 주목된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권을 비롯한 많은 산업군에서 비용절감과 유연성 등을 이유로 기존 물리적인 서버에서 가상서버(VM)로 백업, DR체계를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VM웨어, 시트릭스,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가상화 솔루션을 이용해 인프라를 구성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핵심 업무에 윈도나 리눅스 기반 x86 서버와 가상화 솔루션을 탑재하는 사례가 늘면서 이를 통한 백업 및 DR 구성도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물리 서버와 가상 서버가 혼재된 환경에서 자동으로 백업, 복구해주는 솔루션의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물리서버에서 가상서버(P2V), 가상서버에서 물리서버(V2P), 가상서버에서 가상서버(V2V) 등 원하는 형태로 백업, DR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최근 미국의 비전솔루션즈는 국내 파트너사인 한국사이버테크를 통해 가상화, 클라우드, 물리적 컴퓨팅 환경에서 어플리케이션과 데이터의 보호 기능이 강화된 더블테이크 6.0 버전을 발표했다.

더블테이크 6.0은 물리서버와 가상서버의 혼재 환경에서 고가용성 시스템을 확장하고 자동화하는 기능이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사전 구성돼 패키지로 제공되는 ‘유니버설 버추얼 리커버리 어플라이언스(UVRA)’를 이용해 P2V 환경으로 중단 없는 이전이 가능하다.

한국사이버테크 조윤상 상무는 “최근 가상화, 클라우드 환경이 확산되면서 물리 서버와 가상 서버가 혼재하는 환경에서 고가용 시스템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이러한 혼재된 환경의 시스템을 자동화 방식으로 구현해 시스템 관리를 훨씬 편리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SC(스탠다드 차타드) 은행 등에서 더블테이크 솔루션을 활용해 정보계에 재해복구(DR) 체계를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밖에도 팔콘스토어, 시만텍, 컴볼트, 아크로니스 등도 이러한 가상머신(VM)의 백업과 복구, DR 등을 지원하는 솔루션을 출시하고 있다.

팔콘스토어의 경우 지난해 재해복구 자동화 도구인 ‘리커버리트랙’과 이번 v7 등을 통해 가상화 기반의 데이터 보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조만간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하는 블루스톤(코드명)도 출시할 계획이다.

시만텍은 가상화·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백업을 위해 넷백업과 백업 이그젝 제품군 등을 공급하고 있다. 가상머신 내에서 로드밸런싱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

아크로니스도 중소기업을 위한 ‘vm프로텍트 7’ 등을 통해 가상머신(VM)의 백업과 복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VM웨어와 MS 등의 VM에 복제와 지원 기능을 제공한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데일리(http://www.ddaily.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92638]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