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일본 `IT전담조직` 신설 주목

OSS 2013-08-02 17:31:24 260

2013년 07월 31일 (수)

ⓒ 디지털타임스, 이형근 기자 bass007@dt.co.kr


중앙부처 시스템운영비 절감 목표… 빅데이터 등 맞춤전략 준비도
국내도 장기계획 필요


일본 정부가 효율적인 IT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새로운 IT전담조직을 구성해 주목된다.

일본 뿐 아니라 중국과 미국 등 주요국 정부들도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달라진 IT환경에 맞춰 기존 IT전략을 수정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우리나라 정부도 이같은 움직임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내각관방에 IT전략을 전담하는 `정보통신기술 종합전략실'을 설치했다. 내각관방은 일본 내각의 보조기관으로 국가의 기밀 사항, 인사, 관인 보관, 문서, 회계, 통계 따위의 총괄적 사무를 담당하는 역할을 한다.

신설된 조직은 현재 1500개 가량의 일본 중앙부처 정보시스템을 절반 이하로 줄여 운영비용을 30% 가량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밖에 클라우드와 모바일, 빅데이터 등으로 급변하고 있는 IT환경에 맞는 전략을 준비하는 역할도 한다.

현재 일본의 정부 기관은 독립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각 시스템은 수년간 독자 운영돼, 정보 호환성과 보안성 등 차이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새 조직은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정부 전체가 시스템을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클라우드를 통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 중앙부처간 협력을 강화해 시간과 비용을 줄일 예정이다.

클라우드 도입은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하는 것과 별도로 전국의 지자체 시스템도 클라우드로 개편한다.

일본 정부는 GPS 정보와 교통 정보와 같은 공공데이터베이스도 개방해, 기업들이 해당 DB를 활용해서 새로운 사업을 만드는데 지원하도록 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일본 뿐 아니라 미국, 중국 등 다른 국가에서도 추진되고 있어, 우리나라 정부도 다가오는 빅데이터 전략에 참고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해 백악관 산하 과학기술정책실(OSTP)에서 빅데이터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OSTP를 통해 방대하게 축적되는 빅데이터 수집과 접근, 관리에 필요한 방법을 재정비하고 있으며, 관련 예산도 지난해 2억달러를 배정했다.

중국 정부도 지난해 5억위안(약900억원)을 투자해 펑시현의 시셴정보산업단지에 중국 최초 빅데이터 처리, 서비스 산업단지를 건설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각국 정부가 잇따라 IT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 조직을 개편하는 것은 빅데이터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서다. 이전 시스템과 정책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해외 시장의 변화에 대해 우리나라 정부도 변화하는 IT환경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정부 관계자는 "IT환경이 빅데이터와 클라우드로 전환되는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 정부기관"이라며 "우리나라도 정부기관이 처리하는 정보의 양이 급격히 늘어나는 만큼, 새로운 IT환경에 대한 장기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타임스(http://www.d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3080102010860718001]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