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6월 08일 (일)

ⓒ 지디넷코리아, 황치규 기자 delight@zdnet.co.kr



최근 국내 한 스타트업이 구글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웹오피스 서비스인 구글독스를 상대로 도전장을 던져 주목된다. 

한글과컴퓨터 출신 엔지니어들이 지난 1월 설립한 쿠쿠닥스다. 쿠쿠닥스는 HTML5 기반 웹오피스로 올해안에 워드, 엑셀, 프레젠테이션 서비스가 통합된 ‘클라우드 오피스 스위트’가 선보일 예정이다. 지금은 비공개 베타 서비스가 제공중이다. 

쿠쿠닥스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웹기술인 HTML5를 활용해 오피스SW를 구현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구글독스와 비슷하면서도 컨셉트가 다른 서비스를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 이유호 쿠쿠닥스 대표
쿠쿠닥스는 HTML5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를 웹오피스에 적용하면 합리적인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란 판단아래 개발을 시작했다. 문서 호환성과 관련한 기술에 자신이 있었던 만큼, HTML5를 잘 활용하면 구글독스나 MS가 제공하는 웹오피스보다 나은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는게 쿠쿠닥스 이유호 대표 설명이다. 

쿠쿠닥스는 MS와의 호환성 강화를 위해 오픈오피스XML(Office Open XML: OOXML)을 분석한 뒤 자체적인 엔진을 만들었다. 

이유호 대표는 "웹오피스는 MS 오피스로 작성한 문서를 웹에서 열었을때, 얼마나 원본과 동일하느냐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구글독스는 표병합 등이 웹에서 잘 되지 않지만 쿠쿠닥스는 자체 엔진을 통해 이를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구글외에 MS 역시 자체 웹오피스 서비스를 갖고 있다. 그러나 MS 역시 웹 호환성에서 아직은 안정성과 성능이 떨어진다는 것이 쿠쿠닥스 지적이다. 

이유호 대표는 "MS 오피스와 호환성이 좋다면 새로운 웹오피스를 갖고 사용자들을 파고들 공간이 있다"면서 "쿠쿠닥스는 구글이나 MS 오피스보다 웹 환경에서 호환성이 좋아 저장을 해도 문서가 변경되는 등의 문제가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구글독스와의 차별화에 대해서는 구글독스는 실시간 협업에 초점이 맞춰진 반면 쿠쿠닥스는 문서 포맷이 핵심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쿠쿠닥스는 100% HTML5 기반 웹오피스다. 웹으로 구현해도 앱 방식의 오피스SW보다 낫다는 것이 쿠쿠닥스 설명이다. 

이유호 대표는 "브라우저들이 웹표준을 주도하는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에서 내놓는 HTML5 스펙의 70%정도 밖에 반영하지 못하는데, 앞으로도 제대로 수용하면 웹오피스 잠재력은 더욱 커질 것이다"고 내다봤다. 


▲ 쿠쿠닥스

쿠쿠닥스는 워드, 엑셀, 프레젠테이션으로 구성된 웹오피스를 올해안에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가을 정도에는 베타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즈니스 모델은 우선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나 대형 포털 업체와의 제휴에 초점을 맞췄다. 드롭박스나 박스(Box) 같은 서비스와 쿠쿠닥스간 서비스는 윈윈 모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유효 대표는 "글로벌 포털이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OEM 형태로 들어가는 것이 우선 목표이고, 웹기반이라 오피스라 다른 서비스에 내장시키기 쉬운 만큼 향후에는 API나 SDK도 만들어 웹오피스를 활용한 솔루션 사업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서 관련 빅데이터 사업도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쿠쿠닥스는 오랜만에 등장한 오피스SW 스타트업이기도 하다. 기존 업체 중심으로 판이 짜여져 있는 기존 오피스 SW 시장 판세를 바꿀 수 있는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0605133119]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