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3월 12일 (수)

ⓒ 지디넷코리아, 임민철 기자 imc@zdnet.co.kr



국내 기업들의 빅데이터 활용을 돕기 위해 '빅데이터코디협의회'란 5개 사업자 연합체가 새로 출범했다. 빅데이터코디협의회는 맵알코리아, 아이오브이테크, 엔애프랩, 이슬림코리아 5개 회사로 구성됐다.

'소수 정예'를 표방하는 빅데이터코디협의회는 과거 빅데이터 사업 협력을 화두로 등장했던 조직들과 구별될만한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나섰다.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선 서비스모델 발표회도 열고 통합 기술 및 서비스 제공 전략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는 빅데이터플랫폼 시연, 각 분야 솔루션 전문기업이 함께 공공, 금융, 제조, 유통 등 산업군별 적합한 빅데이터 서비스모델을 제시하는 자리라고 주최측은 밝혔다. 사실 빅데이터코디협의회가 제시한 출범 목표만 놓고 보면, 앞서 국내 빅데이터 시장을 겨냥해 등장했던 사업자 연합 조직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불과 2~3년전 전문 중소SW업체들이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포럼'과 '싸이밸류'라는 서비스 브랜드를 출시한 '빅데이터솔루션포럼'을 발족시켰다. 비슷한 시기 대기업과 수많은 산하기관 및 대학이 이름을 올린 '빅데이터포럼'도 출범했다.

여기에 관여한 기업들이 사업적으로 큰 성과를 거뒀다는 얘기는 이제껏 들리지 않는다.


▲ 빅데이터코디연합회 서비스모델발표회 중 협의회장과 각사 대표 조인식 기념촬영 장면

이에 대해 고대식 빅데이터코디협의회장은 "빅데이터 시장을 겨냥했던 여러 형태 연합체들이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참여사가 서로 아웅다웅하지 않고 서비스모델의 계층마다 한 축을 맡아 활용에 최적화된 서비스와 기술을 제공하고 사용자 입장에서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과거 고객사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미명아래 경쟁사나 유사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는 회사들이 한 연합체 안에 모이면서, 안 그래도 뚜렷치 않았던 성과를 더욱 빛바래게 했던 전례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향후 회원사를 늘려나가면서 마찰 없는 역할분담과 공생을 실현해 나갈지 주목된다.

이에 빅데이터코디협의회는 특정 회사가 연합체를 주도하는 것으로 비치는 것을 꺼리는 모습이다. 연합체의 전체 솔루션 팸플릿을 제작, 배포한 굿모닝아이텍은 '회장사'가 아니라고 한다.

회장사로 볼 수 있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 이주찬 굿모닝아이텍 대표는 "특정 회사가 협의회를 이끄는 게 아니라 서로 같은 입장으로 참여하는 것"이라며 "협의회 관련 문의가 있다면 어떤 참여사를 통해서도 답변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협의회 사업모델을 설명한 장동인 미래읽기연구소장은 "고객이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을 이해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고 IT부서 도움을 받아 요건정의, 이후 IT시스템 구축에 들어간다"며 "기술 도입에 앞서 현업이 분석 역량을 내재화할 수 있도록 컨설팅 성격의 패키지와 워크숍 활동을 선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 참여사 5곳의 기술과 노하우는 굿모닝아이텍에서 소개한 '스카프G블루'라는 이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는 교육, 컨설팅, 요구사항 구체화, IT시스템 구축과 활용, 변화관리 등 단계별 서비스와 소프트웨어(SW), 하드웨어(HW) 통합장비 형태로 출시된다.

스카프G블루는 굿모닝아이텍 가상화SW, 맵알코리아 상용 하둡 배포판, 아이오브이테크 기술교육과 현업 대상 컨설팅, 엔애프랩 하둡기반 분석플랫폼, 이슬림코리아 x86 서버 기반 HW로 구성돼 있다. 서비스모델 발표회장 한 켠에는 스카프G블루 통합HW 제품이 전시됐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0312172331]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