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5년 02월 16일 (월)

ⓒ 디지털타임스, 이형근 기자 bass007@dt.co.kr



미래창조과학부와 국방부가 공개 소프트웨어(SW), 사물인터넷(IoT) 부문에서 협력한다. 이번 협력을 통해 그동안 외산 SW 비중이 높았던 국방부 SW부문에 변화가 예상된다.


16일 미래부와 국방부는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공개SW'와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술개발·활용촉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국방 ICT분야에 공개SW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외국SW기업에 대한 의존성을 낮추고, 군 전문인력들의 SW개발·유지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력분야는 △공개SW·사물인터넷(IoT) 전문 교육 협력을 통한 전문가 양성 △국방분야 공개SW·사물인터넷(IoT) 도입 및 활용과 확산 △공개SW·사물인터넷(IoT) 기반 국방 분야 솔루션 개발 등이다.


우선 미래부와 국방부는 오는 5월까지 군 화상면회 시스템을 공개SW기반으로 구축하고, 군개발자 대상 공개SW 교육, 군에 활용되는 PC에 개방형OS를 도입하게 된다.


IoT 부문은 공군 전투기 조종사의 실시간 건강관리와 전투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헬스케어 구축 사업을 협력해 추진한다. 공개SW와 IoT 관련 기술 홍보와 공동 세미나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서석진 미래부 SW정책관은 "기존 산업과 SW·사물인터넷 간 융합을 통한 신산업 창출을 위해, 국방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에 공개SW 및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술이 확산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래호 국방부 정보화기획관은 "공개SW 능력강화를 통해 창조형 군사력 건설과 효과 지향적 국방경영 및 부대관리, 그리고 국방 ICT 기반체계 변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타임스(http://www.d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21602109960718005]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