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10월 17일

ⓒ 뉴시스

 

국내 인공지능(AI) 플랫폼들이 잇따라 개발도구를 공개하고 나섰다.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손쉽게 AI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문턱이 낮아지는 셈이다. 치열해지는 AI 플랫폼 경쟁에서 개발자는 물론 이용자들을 자신의 플랫폼으로 끌어들이려는 포석이다. 업계에서는 플랫폼 개방을 통해 AI생태계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17일 SK텔레콤은 기업과 개인 개발자 등 누구라도 AI '누구' 서비스를 간편하게 개발할 수 있는 웹사이트 '누구 디벨로퍼스'를 오는 24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누구 디벨로퍼스는 서드 파티가 직접 AI 서비스를 제작할 수 있는 '누구 플레이 키트'와 사용자 그룹 및 전용 디바이스를 관리할 수 있는 '누구 비즈'로 구성된다.

누구 디벨로퍼스의 개발 툴은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환경으로 마우스와 키보드 조작만으로 누구 플레이를 제작할 수 있다. 개발자들은 회원 가입 후 플레이를 개발할 수 있으며, 유해서비스·금칙어 포함 여부, 발화 테스트 등의 심사 과정을 거쳐 배포·운영하게 된다.  

특히 디벨로퍼스는 사용자의 발화부터 응답까지 전 과정을 처리하는 엔진을 포함하고 있다. 각 기술에 대한 개념적 이해만으로 서비스를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누구 플레이를 만드는 '플레이빌더'는 케이스별 응답을 직접 작성할 수 있고, 원하는 경우 즉각 변경이 가능해 사실상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부터 누구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기반으로 편의점 CU·워커힐호텔 비스타 등과 협력을 통해 맞춤형 AI서비스를 개발한 바 있다. 당시 전국 100개 매장에 '누구'를 도입하고 매장 운영 관련 200여가지 질문에 대답하는 시스템이 도입됐는데 기획자가 서비스를 개발할 정도로 쉽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기술 유닛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서비스 질을 유지하며, 좋은 서비스를 빠르게 개발하는 것"이라며 "기존의 복잡한 프로세스를 통합 도구로 제공해 효율화했고, 고도화 및 확장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했다. 다양한 B2B 제휴업체들을 쉽게 수용해 다양하고 풍부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생략)

 

[원문기사 보기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1017_0000445585&cID=13001&pID=13000]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