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7년 3월 13일 (월)

ⓒ CIO Korea, Paul Rubens | CIO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창업을 이야기하다 보면, 대화는 자연스럽게 레드햇으로 흘러간다. 이 리눅스 업체는 오픈소스 제품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대표적인 회사기 때문이다. 그런데 신생창업 회사를 설립해 돈을 버는 것이 쉬울까, 어려울까? 레드햇 같은 성공 사례가 있지만, 사이아노젠(Cyanogen)처럼 성장하지 못하고 프로젝트가 버려진 사례도 있다..

구독(서브스크립션) 방식으로 리눅스 유지보수와 테스트를 지원하거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대한 컨설팅과 맞춤화, 유지관리, 지원을 제공하는 레드햇 비즈니스 모델을 가장 실용적인 수익 창출 방법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기술 벤처캐피털 회사인 발더톤 캐피털(Balderton Capital)의 샘 마이어스 대표는 이런 비즈니스 모델로 성공할 수 없는 오픈소스 신생벤처가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마이어스는 "레드햇이 성공하긴 했지만 맞춤화, 지원, 컨설팅으로 수익을 창출하기란 상당히 어렵다. 이유가 있다. 인력 수가 중요하고, 확장되지 않는 모델이며, 구독 갱신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또 경쟁이 치열하다"고 설명했다.

마이어스는 구독 모델이 성공하는 경우도 있다고 인정했지만, 오픈소스와 관련된 새로운 제품군을 구축하는 것이 더 유망한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주장했다. 핵심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능을 추가하는 유료 소프트웨어 모듈 개발, 핵심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보완하는 지원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스위트CRM(SuiteCRM)의 경우 무료로 오픈소스 CRM 소프트웨어를 공급하지만, 아웃룩 플러그인 같은 모듈은 유료다. 마이어스는 "사람들이 핵심 소프트웨어를 더 좋게 만드는 새로운 코드를 개발한 후 이를 사유화하는 것에 화를 낸다. 그러나 이를 지원하는 앱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오픈소스에 아스터리스크(Asterisk)를 추가
또 다른 오픈소스 신생벤처 비즈니스 모델은 소프트웨어에 적합한 하드웨어를 제공하는 것이다. 디지움(Digium)이 오픈소스인 아스터리스크 텔레포니 소프트웨어를 운영할 수 있는 텔레포니 하드웨어를 판매하고 있는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그러나 마이어스는 지탱하기 어려운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지적했다. 하드웨어 판매가 간헐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는 수익이 되풀이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서비스로 제공하거나, API 사용에 요금을 부과하고, 유료 모듈을 판매하거나, 위에서 언급한 애플리케이션들을 지원하는 모델이 여기에 해당한다.

마이어스는 '최고의' 오픈소스 비즈니스 모델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오픈소스 이니셔티브(Open Source Initiative)의 앨리슨 랜달 대표는 오픈소스 신생벤처들이 이를 추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사람들은 오픈소스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생각하는 실수를 한다. 비즈니스 모델을 생각하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여기에 대입하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벤처캐피털은 이제 막 오픈소스와 수익 창출 방법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오픈소스나 다른 비즈니스나 같다.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 고객을 만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커뮤니티가 중요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도 많다. 그런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수익화하는 기업은 이런 커뮤니티와 관계가 악화될 위험이 있다. 커뮤니티의 다른 구성원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다른 사람의 금전적 이득에 악용된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오픈소스 신생벤처는 프로젝트 커뮤니티에 얼마나 많은 대가를 제공해야 할까?

한 회사가 프로젝트에 필요한 대부분 코드를 제공하는 경우, 커뮤니티에는 많은 대가를 제공할 필요가 없다. 그는 "개발을 크라우드소싱 하는 것이 오픈소스의 소프트웨어의 이점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오픈소스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이를 사용하는 회사들이 특정 업체에 종속되는 문제를 걱정하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커뮤니티가 비즈니스에 제공하는 이점
그러나 적극적인 커뮤니티를 양성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큰 이득이 되는 경우가 많다. 마이어스는 "외부 조력을 찾고 있다면 커뮤니티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코드 개발자를 획득하고, 사용자를 파악할 수 있다. 커뮤니티 구성원은 상향판매를 위한 잠재 고객이다"고 설명했다.

마이어스는 커뮤니티가 저절로 생겨나 번창하는 게 아니라고 경고했다. 오픈소스 신생벤처는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으로 커뮤니티의 관심을 촉발해야 한다. 사이아노젠은 커뮤니티의 성과를 수익화하기로 하면서 관계를 악화시키지 말았어야 했다. 이와 관련해 커뮤니케이션이 특히 중요하다.

그렇다면, 어떤 종류의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할까? 마이어스는 "오픈소스 프로젝트 개발해 판매할 계획인 사유 모듈이나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투입할 각각의 리소스 비율을 X, Y 식으로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 이를 성공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면, 이해상충도 관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픈소스인 오픈스택 클라우드 운영 체제와 관련된 비즈니스를 구축한 미란티스(Mirantis)의 CEO 알렉스 프리드랜드는 오픈소스 상품이 널리 도입되도록 만들기 위해서는 생태계와 튼튼한 커뮤니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란티스는 이를 위해 특정 시간대에 한 프로젝트에 대한 기여가 25%를 초과하지 않도록 만들고 있다.

프리드랜드는 소프트웨어 개발 방향을 선택할 때 커뮤니티가 비즈니스를 지원해야 한다고 전했다. 프리드랜드는 "단기적으로 회사의 이익에 반하더라도, 커뮤니티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해야 한다. 또 커뮤니티 구성원이 자신의 행동을 '처벌'받는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커뮤니티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오픈소스 기업들이 생태계 확장을 위해 다른 그룹 양성에 일부 인력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야 할 '함정'
마이어스에 따르면, 오픈소스 수익화를 추구하는 신생벤처가 반드시 피해야 하는 2가지 실수가 있다. 그는 "커뮤니티 코드를 가져와 사유 모듈을 구축하면 커뮤니티와 관계 악화를 피할 수 없다. 이 경우 끝이 좋지 않다. 또 다른 실수는 커뮤니티 기반이 잡히기도 전에, 지나치게 빨리 유료화를 시도하는 것이다. 수익화에 앞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를 지원할 큰 지지층을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픈소스 이니셔티브의 랜달은 많은 커뮤니티가 특정 기업의 프로젝트 수익화를 반대하지 않지만, 커뮤니티의 지분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레드햇이 페도라(Fedora) 커뮤니티를 양성한 것이 여기에 해당한다. 그녀는 "커뮤니티 구성원이 자신은 타지 않았는데 배가 출발했다고 생각할 때 커뮤니티와의 관계가 소원해진다"고 말했다. 랜달은 작은 것이 큰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이아노젠이 사이아노젠모드 프로젝트에 기반을 뒀던 상용 제품에 사이아노젠 OS 대신 다른 이름을 선택했다면, 커뮤니티에 큰 상처를 주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미란티스의 프리드랜드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실력'이 중시돼야 하고, 새 아이디어를 개방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로젝트 방향을 '마이크로 관리'하는 신생벤처는 실패를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는 "오픈소스 광신자가 있긴 하지만, 신생벤처 리더는 자신의 영향력을 제한해야 한다. 그렇게 해야 커뮤니티와 관계 악화를 피할 수 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결국 자신의 발목을 잡게 될 것이다"고 조언했다.

*Paul Rubens는 IT전문 저널리스트로 BBC, CIO닷컴 등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 본 내용은 한국IDG(주)(http://www.itworld.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ITWORL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ciokorea.com/news/33421]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