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3년 08월 19일 (월)

ⓒ 아이뉴스24, 김관용 기자 kky1441@inews24.com


클라우드·오픈스택 각광받자 VM웨어 다이나믹옵스로 응수

클라우드의 이점인 비용절감 효과 극대화를 위한 방안으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OSS) 기반 플랫폼인 '오픈스택'과 '클라우드 스택'이 각광받고 있다. 이에 따라 서버 가상화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통해 클라우드 분야까지 섭렵하려 했던 VM웨어의 전략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

오픈소스 진영과의 정면 대결보다는 이를 끌어안는 방향으로 전략을 선회한 VM웨어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클라우드 플랫폼은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때 보다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필요한 구성요소를 제공하고 정보자원을 알아서 할당해 주며 트래픽 부하에 따라 서버 용량을 자동으로 조절(오토스케일링)해 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가상 서버 관리와 스토리지 및 네트워크 관리, 보안 등의 기능을 제공해 '클라우드 운영체제(OS)'라고 불리기도 한다.

과거 클라우드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서버 가상화 등의 단계가 필요했지만 클라우드 플랫폼을 도입하면 이 단계 없이도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대표적인 클라우드 플랫폼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의 오픈스택과 클라우드 스택으로 현재 클라우드 플랫폼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시트릭스가 주도하는 클라우드 스택의 경우 130여개 이상의 클라우드 구현 실적을 갖고 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메신저 챗온과 KT의 유클라우드가 클라우드 스택 기반이다.

오픈스택 기반의 클라우드는 HP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가 전 세계에서 가장 대표적인 사례이며 레드햇, 델, HP, IBM, 시스코, 인텔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같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구현하면 VM웨어나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상용 하이퍼바이저를 구매하지 않고도 아마존웹서비스(AW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는 물론 기업 내부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도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오픈스택이나 클라우드 스택의 경우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이라 특정 기업의 기술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 같은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로 연동되기 때문에 확장성과 유연성도 강점으로 꼽힌다.

클라우드 스택을 제공해 온 시트릭스는 "확장 가능하고 안정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최신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관리 소프트웨어"라고 소개하고 "기존 인프라에 쉽고 빠르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구축하며 구축 비용과 도입 기간도 혁신적으로 줄여준다"고 강조했다.

오픈스택에 참여해 온 한국레드햇 관계자는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오픈스택 플랫폼 제품으로 안정적인 오픈스택 기반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면서 "레드햇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를 통해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IaaS)를 배치할 수 있는 완성된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픈소스 공격에 VM웨어 '클라우드 관리자' 자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의 성장으로 상용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온 VM웨어의 활동폭도 좁아졌다.

대규모 전산장비가 필요한 인터넷 업체들은 라이선스 비용을 이유로 VM웨어 환경에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있다. 실제로 페이팔과 이베이 등은 기존의 VM웨어 인프라를 걷어내고 오픈스택으로 이를 대체했다.

이같은 클라우드 플랫폼의 성장세에 따라 VM웨어도 오픈스택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표면적으로는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공헌해 오픈소스 성공사례를 만들어내겠다는 것이나 VM웨어의 상용 솔루션 전략을 강화하는 정책이라는게 시장의 인식이다.

오픈스택과 클라우드 스택은 모두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이뤄져 있어 개발과 운영을 위한 전문 인력들이 필요하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도입해도 시스템 적용에 어려움이 따라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최적의 환경을 유지해야 한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이같은 약점들이 VM웨어에게는 자사의 핵심 솔루션을 판매할 수 있는 통로가 되는 셈이다.

특히 VM웨어가 인수하여 'v클라우드 스위트'로 새롭게 출시한 다이나믹옵스는 이같은 VM웨어의 전략을 가속화하는 수단으로 이기종 클라우드 환경까지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다이나믹옵스는 다양한 가상화 기술과 클라우드 플랫폼을 수용, 어떤 기술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했다고 하더라도 전체 클라우드 환경을 하나의 시스템처럼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VM웨어 'v스피어'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을 구현하는 것 이외에 클라우드 스택 및 오픈스택을 도입하거나 아마존 웹서비스(AWS)를 사용하더라도 전체 관리는 다이나믹옵스를 사용하게 하겠다는 것이 VM웨어의 전략인 것이다.

VM웨어 코리아 관계자는 "다이나믹옵스 인수로 전체 클라우드를 프로그래밍하고 자동화하며 이기종 간의 클라우드도 한번에 관리할 수 있는 진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766311&g_menu=020200]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