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21.02.03 

© CIO Korea/Scott Carey | InfoWorld

 

쿠버네티스 공동 창업자는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소프트웨어가 리눅스 커널처럼 보편화되고 구성도 용이해져, 도입을 넘어선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를 바라고 있다. 

 

쿠버네티스의 공동 창업자인 조 베다는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툴이 학습하기 까다롭다고 인정하면서, 쿠버네티스가 도입을 넘어 다음 단계로 나아가려면, 커뮤니티가 쿠버네티스 기술을 리눅스 커널처럼 보편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베다는 브라이트토크에서 진행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션에서 "이제 쿠버네티스는 다양한 생태계의 근간이자 애플리케이션 배포 및 관리를 위한 방식으로 여겨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쿠버네티스 초창기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바다. 베다는 “이렇게 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쿠버네티스가 엔터프라이즈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핵심 기술이 된 만큼 베다는 두 가지 목표를 갖고 있다. 하나는 쿠버네티스를 안정적이면서 유용한 플랫폼으로 만들어, 리눅스 커널처럼 운영체제의 기본 구성요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쿠버네티스에 흥미롭고 새로운 기능을 구축하는 것이다. 베다는 "사람들이 (쿠버네티스에) 놀라운 기능들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흥미로운 작업을 해볼 수 있을 것이다. 쿠버네티스를 활용한 여러 프로젝트들이 이미 있다"라고 말했다.    

 

베다는 2014년에 쿠버네티스를 위한 첫 번째 커밋을 작성했다. 그는 구글에서 10년간 근무한 후 현재 VM웨어의 수석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베다가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 쿠버네티스에 대해 받은 핵심 질문 두 가지에 대한 답을 아래와 같이 정리했다. 

(후략)

 

[원본기사 : https://www.ciokorea.com/news/181834]

※ 본 내용은 한국아이디지(주) (https://www.idg.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International Data Grou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