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5년 08월 27일 (목)

ⓒ 아이뉴스24, 허준 기자 jjoony@inews24.com


LTE오픈이노베이션센터에서 실습 환경 지원도

LG유플러스(대표 이상철)는 사물인터넷(IoT) 사업 활성화를 위해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교육 지원 사업에 나선다고 27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한국정보산업연합회, 한국임베디드리눅스프로젝트와 공동으로 IoT 개발자들을 위한 아두이노(Arduino)와 라즈베리 파이(Raspberry Pi)를 활용한 개방형 임베디드 커뮤니티를 9월부터 운영한다.

개방형 임베디드 커뮤니티는 한국정보산업연합회에서 운영하는 '임베디드소프트웨어기술포럼'과 임베디드리눅스 대표 커뮤니티인 '한국임베디드리눅스프로젝트'가 지난 2012년부터 개발자 지원을 위해 개최하고 있는 오프라인 세미나다.


현재까지 임베디드리눅스, 아두이노, 라즈베리파이, 디바이스 드라이버, 드론 개발자를 지원하는 주제를 선정, 총 43회의 세미나를 개최하고 1천500여명의 개발자가 참석한바 있다.

LG유플러스는 다음달부터 'IoT에 적용 가능한 오픈소스 하드웨어 플랫폼' 이라는 주제로 개발자들을 위해 LTE오픈이노베이션센터에서 제공하는 LTE아두이노 센서보드, VoLTE 개발 키트, IoT플랫폼, 3D 프린터 등을 자유롭게 실습 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

또한 5만6천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아두이노 개발자 카페인 '아두이노 스토리'와 연계해 카페 내에 IoT 온라인 강좌 및 Q&A 게시판을 신설, 온오프라인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서재용 IoT서비스개발팀장은 "IoT 에코 시스템 정착 및 개발자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여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020210&g_serial=916108]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