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5년 09월 15일 (화)

ⓒ 지디넷코리아, 손경호 기자 (sontech@zdnet.co.kr)



스마트폰을 쓸 때 항상 겪는 골칫거리 중 하나는 배터리가 너무 금방 닳아버린다는 것이다. 용량이 크고 무거운 여러 개 앱들이 동시에 실행되면서 메모리를 잡아먹는 탓에 한번 충전한 스마트폰을 아침부터 밤까지 그대로 쓰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런 와중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직접 실행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작동하는 앱들을 모니터링해 기능을 꺼버리는 방법으로 최대 배터리 사용량을 6분1가량 늘릴 수 있는 무료툴이 개발됐다.


영국 퍼듀대 연구팀은 "전체 배터리 소모량의 28.9%가 일부 앱들 때문에 발생하는 일"이라며 "스마트폰 화면만 끈다고 이러한 앱들이 활동을 멈추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앱들이 끊임없이 외부와 통신하면서 업데이트 내역을 체크하기 때문이다.


퍼듀대 연구팀이 안드로이드폰의 최대 배터리 사용량을 6분1가량 늘릴 수 있는 무료툴 허시를 공개했다.

퍼듀대 연구팀이 안드로이드폰의 최대 배터리 사용량을 6분1가량 늘릴 수 있는 무료툴 허시를 공개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퍼듀대 전기 및 컴퓨터 엔지니어링 담당 찰리 휴 교수 연구팀은 허시(HUSH)라고 불리는 무료툴을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깃허브에 공개해 쓸 수 있게 했다. 이 툴은 일반적인 앱들이 뒷단에서 하는 활동들을 모니터링한다.


이 툴은 유용한 기능까지 꺼버리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자들이 어떤 앱들의 어떤 기능을 자주 사용하는지를 파악해 이를 반영한다. 예를들어 자주 사용하는 페이스북 뉴스피드 등에 대해서는 허용하는 것이다.


페이스북의 업데이트 확인 기능을 끌 경우 배터리 소모량을 줄일 수는 있지만 오히려 사용자 경험을 해치는 결과를 낳게 된다. 때문에 허시는 앱들 마다 다른 사용방식에 따라 활용할 수 있게 한다.


휴는 "하룻동안 사용하는 배터리 소모량의 16%를 절감할 수 있기 때문에 배터리 전체 사용시간 중 6분의1 가량을 더 사용할 수 있게 한다"며 "앞으로 두 배 이상 배터리 수명을 늘리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s://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50915071436]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