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3년 07월 09일 (화)

ⓒ 아이뉴스24, 김관용 기자 kky1441@inews24.com


"기술지원 미비·성능 미달·TCO 증가·라이선스 문제는 시장의 오해"

불완전한 소프트웨어, 비싼 기술지원 비용, 문제 발생시 책임 소재 불분명 등 공개(Open Source) 소프트웨어를 둘러싼 부정적인 시각들은 산재해 있다.비용 절감과 벤더 종속 현상 탈피를 위한 대안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지만 공개 소프트웨어를 둘러싼 시각은 여전히 낙관적이지만은 않다.

실제로 소프트웨어 유지관리 기술 지원 문제와 새로운 기술에 대한 교육 부담, 다양한 라이선스 정책에 따른 총소유비용(TCO) 상승 가능성 등은 공개 소프트웨어에 대해 숱한 오해를 낳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공개 소프트웨어 진영에서는 기술지원 벤더가 있는 경우 상용 소프트웨어와 마찬가지로 양질의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고 라이선스 비용 문제 부분도 총소유비용에 직접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고 강하게 반박한다.

특히 핵심업무 영역이나 중대형 시스템에서는 공개 소프트웨가 성능을 보장 못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많은 기업의 핵심업무 시스템이 공개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구성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오해를 걷어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공개SW 측 "기술지원과 성능 문제없다"

공개 소프트웨어 진영은 리눅스 운영체제(OS)와 제이보스 미들웨어 등을 보유한 한국레드햇과 데이터베이스(DB) 제공사인 큐브리드 등 공개 소프트웨어 벤더가 존재하면 상용 소프트웨어와 비슷한 수준의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우선적으로 강조한다.공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 기술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

국내 한 공개 소프트웨어 업체 관계자는 "공개 소프트웨어를 비용을 내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 기술지원은 사용자의 몫"이라며 "유상 기술지원을 제공하는 공개 소프트웨어 솔루션 기업의 제품을 사용하면 당연히 비용을 지불한 부분에 대한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성능면에서도 공개 소프트웨어 진영은 '리눅스가 상용 운영체제인 유닉스나 윈도 보다 앞선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개 소프트웨어 기반 운영체제를 제공중인 한국레드햇 측은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인 뉴욕증권거래소와 유로넥스트 등은 매초 150만건의 쿼트(Quote)를 생성하고 25만 건의 주문을 처리할 수 있는 리눅스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들며 성능의 우수성을 주장하고 있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를 도입한 금융거래소는 시카고상품거래소, 뉴욕상업거래소, 프랑크푸르트증권거래소, 유럽파생상품거래소, 필리핀증권거래소 등으로 리눅스는 이같은 중대형 시스템에서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구동시키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증권거래소(KRX)도 리눅스 기반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중이다.

한국레드햇 측은 "2007년 말까지만 해도 미국 월가의 거래소들은 대부분 유닉스로 운영되고 있었지만 최근 리눅스가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면서 "윈도 서버 OS의 경우 처리 시간 지연 현상으로 증권거래소에서 도입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공개SW 라이선스, TCO에 직접적인 영향 안줘"

라이선스 문제는 공개 소프트웨어 진영이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부분이다. 상용 소프트웨어 업계가 공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문제로 발생할 수 있는 손해배상과 재개발 등의 추가 비용 발생 위험을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개 소프트웨어는 제너럴 퍼블릭 라이선스(GPL), 레서 제너럴 퍼블릭 라이선스(LGPL), 모질라 퍼블릭 라이선스(MPL), 버클리 소프트웨어 디스트리뷰선(BSD) 등의 다양한 라이선스 적용을 받고 있어 활용 목적에 따라 법적 분쟁의 가능성을 검토해야 한다.

이에 대해 한국레드햇 측은 "라이선스는 있지만 비용을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총소유비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며 "법적 분쟁의 가능성은 라이선스를 위반한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이는 상용 소프트웨어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특히 "라이선스 문제는 타인이 공개한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솔루션을 개발한 후 소스를 공개하지 않으려고 하는 경우가 될 것인데 이는 오픈소스의 기본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공개 소프트웨어 업체들도 공개 소프트웨어 도입시 개발자 및 운영자의 이해 문제와 공개 소프트웨어 기술 검증을 위한 시간 투자, 전문가 확보와 기술 적용 및 운영 노하우가 성공의 전제 조건이라는 점은 인정한다.

함재경 한국레드햇 지사장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100만개 이상의 오픈소스 기반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을 만큼 공개 소프트웨어의 활용은 대세로 자리잡았다"면서 "공개 소프트웨어는 비용절감, 특정 벤더에 대한 종속성 탈피, 개방성, IT 경쟁력 제고 등의 장점을 기반으로 향후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757673&g_menu=020200]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