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7월 15일 (화)

ⓒ CIO Korea, Matt Hamblen | Computerworld



삼성과 구글의 관계가 계속 삐그덕거리고 있다.

이들 두 회사는 안드로이드를 놓고 계속 '암투'를 벌여왔다. 삼성은 새로 출시한 기어(Gear) 2와 기어 2 네오 스마트워치에서 타이젠 OS를 실험하는 한편,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군의 기본 OS로는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다. 삼성은 또 지속적으로 안드로이드 OS 버전들을 다양하게 맞춤화 하고 있다.

두 회사가 공개적으로는 외교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뒤에서는 조용히 반목하고 있는지 실상을 알기란 쉽지 않다. 어쨌든 두 회사는 '협력과 경쟁'이라는 기치 아래 여러 모바일 이니셔티브를 놓고 씨름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이를 두고 '코피티션(Co-opetition, 협력 경쟁)'이라고 일컫고 있다. 이를 어떻게 정의하듯, 삼성은 새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생산하는 것 외에 수익성 유지 방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며, 구글과의 관계에 큰 변화를 필요로 하게 될 전망이다.

이를 증명하듯, 최근 삼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는 없는 수백 개의 앱을 포함해 100만 개의 등록 앱을 자랑하는 새로운 삼성 갤럭시 앱(Samsung Galaxy App) 스토어를 발표했다.

지난달 구글 I/O에서 구글의 순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디바이스에서 업무용 및 개인 데이터를 분리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 엔터프라이즈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보안 및 관리 기능을 특징으로 하는 차세대 안드로이드 버전인 L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 2년간 삼성 녹스 소프트웨어에 공을 들여왔는데, 이는 기업에서 삼성의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피차이 부사장은 키노트 발언을 통해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에 녹스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해 준 삼성에 크게 감사한다. 하나의 일관된 우수한 '경험'이 창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 어때요 보안 참 쉽죠?··· 구글, '안드로이드 L'로 기업 시장 유혹

주목할 만한 점은 피차이 부사장이 구글이 5월, 기업들의 BYOD 디바이스 처리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디바이드(Divide) 인수한 것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회사 이름은 구글 I/O 동안 삼성 녹스 기술 일부가 안드로이드 L에 포함될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발표문에서도 언급되지 않았다.

이 밖에 당시 삼성의 녹스 사업부 담당 이인종 부사장은 구글과의 기술 협력을 '구글과의 획기적인 파트너십'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순정 안드로이드와 삼성 안드로이드
그러나 두 회사 사이의 이면에 어떤 거리가 있던, 현재는 안드로이드가 삼성과 구글을 연결하고 있는 양상이다. 두 회사 모두 안드로이드 OS에 크게 의지하고 있다. 현재 출하된 스마트폰의 80%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고 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가장 많이 공급하고 있는 회사가 삼성이다.

그렇긴 하지만 삼성은 다양한 사용자 경험 요소와 인터페이스, 독자 개발한 소프트웨어 및 앱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맞춤화 하고 있다. 최근 갤럭시 S 5 스마트폰에 설치해 출시한 S(삼성을 의미) 헬스 앱이 이를 보여주는 예다.

헬스 앱은 개인 운동량을 추적할 수 있는 앱으로 블루투스를 통해 기아 2 스마트워치와 연동된다. 기어 2와 기어 2 네오, 삼성 Z 스마트폰, 2015년 출시될 TV 모델에는 타이젠 OS가 탑재되어 있거나,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은 이번에 런칭한 삼성 갤럭시 앱 스토어 말고도 여러 제조업체들이 공급할 타이젠 디바이스를 위한 타이젠 앱 스토어를 런칭 할 계획을 갖고 있다. 삼성은 스토어 런칭을 위해 타이젠 연합(Tizen Association)과 협력하고 있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언락폰이 349 달러에 할인 판매되기도 했던 LG 넥서스 5를 비롯해 여러 제조사가 만든 순정 안드로이드 기반의 넥서스 스마트폰 제품들을 별개로 계속 홍보하고 있다. 이들 디바이스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이 직접 OS를 업데이트 하기 때문에, 제조사나 통신사의 업데이트가 있기를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구글은 또 개발자들이 많은 앱에서 순정 안드로이드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세한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조용한 수면 아래의 움직임
몇몇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에 따르면, 삼성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를 놓고 협력할 필요성을 느끼면서, 자신들이 모바일 기술에 있어 많은 영역에서 구글에 발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걱정, 더 나아가 분노하고 있다.

컴퓨터월드가 양사 간에 '불화'가 있는지 물었을 때, 삼성과 구글 모두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은 감춰져 있을 뿐 불화가 실제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제이 골드 어소시에이츠(J. Gold Associates)의 잭 골드 애널리스트는, 두 회사가 대립하는 이유는 비즈니스 측면에서 기회를 노리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삼성은 일부 삼성 전용 앱을 판촉 하는 것이 경제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다. 2년 전 녹스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이유도 마찬가지다.

삼성은 기업 고객들이 안드로이드의 보안에 불안감을 갖고 있고, 따라서 안전한 블랙베리 제품에서 iOS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옮겨가고 있던 기업 고객들을 유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녹스를 개발했다.

구글은 디바이드를 인수하면서, 공개적으로는 삼성 녹스를 찬양했다. 골드는 이에 대해 "구글은 삼성의 체면을 살려주면서, 자신들이 '아량이 넓으며', '중요 파트너를 버리지 않는' 회사라는 점을 강조하려 시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골드는 구글이 향후 안드로이드의 엔터프라이즈 관련 기능에 있어서 녹스가 아닌 디바이드에 크게 의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녹스는 삼성이 특정 디바이스를 대상으로 만든 기술이다. 반면 디바이드는 안드로이드의 범용 생태계에 더욱 치중하고 있는 기술이다"라고 설명했다.

골드는 안드로이드 L에 디바이드가 탑재되면, 삼성은 고객들에게 녹스 소프트웨어를 판매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삼성의 대변인은 I/O 직후 녹스의 미래에 대한 발표에서 "삼성은 장기적으로 모바일 보안과 삼성 녹스를 발전시키는데 매진할 것"이라며 기업과 정부 분야의 고객 수가 꾸준히 급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칼럼 | '생태계 꿈꾸는' 삼성, 애플이 될 수 있을까? 
-> 칼럼 | 독자노선 걷는 삼성, 그러나 구글은 아쉬울 것 없다 

삼성의 구글 관련 미래
삼성은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더딘 성장세와 다른 요인들로 인해 3분기 연속 순익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이 직면한 시스템적 문제가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특히 자신들의 소프트웨어가 아닌 안드로이드에 의존하는 문제를 꼽았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독자 개발한 iOS를 탑재시킨 애플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스트래태체리(Stratechery)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벤 톰슨은 "스마트폰 시장의 진실과 불가피한 삼성의 하락(Smartphone truths and Samsung's inevitable decline)"이라는 글에서 삼성은 애플과 달리 소프트웨어에 바탕을 둔 차별화 요소가 없다는 근본적인 문제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녹스 개발, 여러 종의 S 앱, 삼성 갤럭시 앱 스토어 런칭 등을 다른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제조사, 더 나아가 구글의 순정 안드로이드와 차별화하려는 노력으로 바라볼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삼성의 이익을 증대시킬 정도는 아니다.

삼성이 하강 곡선을 반전시키기 위해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확실하지 않다.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더 거리를 둘 확률이 높긴 하지만, 독창적인 삼성 전용 OS 개발을 추진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움직임은 없다.

골드는 "삼성이 향후 자사의 이익을 위해 주류 안드로이드에서 거리를 둘 것으로 100% 예상하고 있다. 타이젠은 아니다. 나는 타이젠의 이용률과 매력에 제약이 있을 것으로 본다. 그러나 사물 인터넷(IoT) 시대가 도래하면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와는 차별화 된 무언가가 등장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칸타르 월드패널(Kantar WorldPanel)의 조사 책임자인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삼성이 새로운 여러 종의 크기가 다양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궁극적으로, 그리고 어느 정도는 구글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의미이다.

그녀는 "디바이스 판매량이 아닌 모바일 생태계에서 승리해야 하는 전쟁이다. 따라서 삼성은 하드웨어 이상을 추구할 필요가 있다. 앱 스토어, 서비스, 엔터프라이즈 기술 등은 하드웨어에 추가해 구매자를 붙잡아 맬 수 있는 부분들이다. 삼성은 재무적 측면을 고려해서라도 하드웨어 이상을 추구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이와 관련, 스마트폰 분야의 성장 기회는 제한적이며, 태블릿은 여전히 쉽게 팔기 힘든 제품이고, 웨어러블은 아직 틈새 시장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밀라네시는 "삼성 같은 벤더들은 사용자를 몰입시키기 위해 제품과 서비스에 가치를 추가시키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삼성의 덩치는 구글에 전적으로 의지하기 힘든 수준이다"라고 덧붙였다.



※ 본 내용은 한국IDG(주)(http://www.itworld.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ITWORL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ciokorea.com/news/21648]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