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5년 09월 20일 (일)

ⓒ 디지털타임스, 이형근 기자 bass007@dt.co.kr


오피스 SW개발 27년 외길
호환성 강점 폴라리스 설계


'OS·웹브라우저? 직장인엔 오피스가 핵심 SW'
정진권 인프라웨어 연구소장(CRDO)dl 17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운영체제와 웹브라우저가 소프트웨어의 핵심이라고 하지만 대부분 업무의 70% 이상은 오피스 SW를 이용하기 때문에 직장인에게는 오피스가 핵심 SW입니다."


정진권 인프로웨어 연구소장은 20일 디지털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오피스 SW에 대한 의미를 이렇게 말했다. 정 소장은 1988년 삼성전자 입사한 뒤 인프라웨어까지 27년 간 오피스 SW 개발만 해온 오피스 전문 개발자다. 인프라웨어는 오피스의 장인인 정 소장을 최고연구개발책임자(CRDO)로 임명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정 소장은 210명의 개발팀을 진두지휘해 지난해 폴라리스 오피스를 개발했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전세계 244개 국가에서 누적가입자 약 2500만명을 확보했다.


그는 오피스 SW는 SW 기술을 집대성한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오피스SW가 단순 문서 작성 도구로 알려졌지만 그 안에는 수학과 기하학 등 다양한 학문이 들어가 있고, 클라우드로 전환되면서 네트워크와 빅데이터 기술도 적용됐기 때문이다.


정 소장은 오피스 SW는 IT환경을 대변한다고 설명했다. 정 소장은 "1980년대 도스 시절에는 보석글, 마이벗, 지필묵, 일사천리 등 여러 가지 오피스 SW가 있었다"며 "많은 제품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IT환경 변화에 대응하지 못해 사라졌다"고 말했다.


도스 시절부터 윈도, 모바일까지 다양한 운영체제에서 오피스 SW를 개발한 정 소장은 지난해 출시한 폴라리스 오피스에 혼신의 힘을 다해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도스 시절 오피스는 중급 개발자들이 모여서 만들 수 있는 수준이지만 이제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은 오피스를 구현해야 하기 때문에 설계부터 다시 했다"며 "경쟁사와 달리 태생 자체가 모바일과 클라우드이기 때문에 속도와 효율성 면에서 가장 뛰어나다"고 말했다.


정 소장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호환성이 오피스SW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프로그램 용량이 작고, 다양한 문서방식과 호환이 가능해야 경쟁력이 있다는 얘기다. 정 소장은 "폴라리스 오피스는 MS 오피스와 한글, PDF 뿐 아니라 다양한 문서방식을 PC와 태블릿, 스마트폰에서 지원한다"며 "호환성 뿐 아니라 메모리 점유율과 앞으로 변화하는 IT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말했다.


정 소장은 다른 SW와 달리 오피스 SW는 국가와 문화가 적용된 특이한 SW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자체 오피스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있는 나라는 미국을 제외하고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었지만, 일본이 몇 년전 이치타로 포기하면서 그 수가 줄어들었다"며 "한글과 다양한 워드프로세서가 있었던 배경으로 우리나라는 MS 오피스가 장악하지 못하는 나라 중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전세계 오피스SW시장은 30조원으로 추산된다. 이 중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가 90%를 차지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우리나라 인프라웨어와 한글과컴퓨터, 중국 킹소프트, 리브레오피스 등 오픈소스 오피스SW가 차지하고 있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타임스(http://www.d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92102100960718001]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