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3월 25일

ⓒ 디지털타임스,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4차산업혁명에 대한 다양한 정의 중에서 '현실과 가상의 융합'으로 정의하는 것이 가장 단순하면서 가장 많은 질문에 대한 답을 제공할 것이다. 현실에서 불가능한 시공간 초월의 욕망을 구현하기 위하여 가상 세계를 만든 것이 3차산업혁명이다. 3차산업혁명의 온라인 세상 경제 비중은 5% 규모였다. 그런데 가상세계를 현실화하는 기술들이 등장하면서 현실과 가상이 융합하는 4차산업혁명이 가시화되면서 2025년이면 세계 경제의 50% 규모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일자리의 절반이 바뀐다. 한국의 초고령화 시기와 맞닿는 4차산업혁명의 임계점인 2025년 이전에 한국이 4차산업혁명을 완수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런데 산업혁명을 기술의 관점에서만 바라보면 대응전략을 제대로 수립할 수가 없다. 인간의 욕망을 새로운 기술이 구현할 때 산업혁명이 새롭게 진화했다. 1차산업혁명은 생존의 욕구와 기계 혁명이, 2차산업혁명은 안정의 욕구와 전기 혁명이, 3차산업혁명은 연결 욕구와 정보혁명이 공진화한 혁명이라고 볼 수 있다. 이제 자기표현이라는 개인화된 욕망을 충족시킬 기술들이 무엇인가 생각해 보자. 개개인의 맞춤 교육, 맞춤 여행, 맞춤 음악, 맞춤 미디어 등은 막대한 돈과 인력이 소모되기에 과거에는 극소수 부유 계층만이 누릴 수 있는 작은 산업이었다. 그런데 무선 인터넷에 의해서 촉발된 O2O플랫폼이 공유비용을 급감시켰다.

(후략)

 

[원문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9032502102269061002 ]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