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5년 01월 21일 (수)

ⓒ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사업개수는 7천555개로 11.5% 증가

올해 국가정보화 사업에는 지난해보다 5.9%가 증가한 5조2천9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사업개수는 총 7천555개로 전년보다 11.5% 늘어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53개 중앙행정기관과 17개 광역시·도를 포함한 지방자치단체가 '제5차 국가정보화 기본계획'에 따라 확정한 2015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을 21일 발표했다.

주요 분야별 투자현황을 보면 경제 역동성을 회복하고 기초가 튼튼한 경제를 만들기 위해 올해 본격 추진되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지원하기 위해 86개 사업에 4천616억원이 투자된다.

기획재정부는 88억원을 들여 국고보조금 통합관리망 구축사업을, 고용노동부는 40억원의 퇴직연금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새로 진행할 계획이다.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확산을 위해서 25개 빅데이터 사업(698억원), 19개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1천937억원), 19개 사물인터넷 사업(692억원) 등 3천327억원이 들어간다. 미래부는 글로벌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조성과 개방형 스마트홈 기술개발 및 실증 사업에 각각 51억원, 28억원을 쓴다.



또 민간과 공공의 정보보호 투자를 확대하고 IoT 보안실증 등 새로운 보안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총 153개 사업에 2천543억원을 투입된다. 미래부는 30억원 규모의 ICT 산업융합 보안솔루션 개발, 10억원 규모의 인터넷 침해대응센터 이중화 등의 신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W 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사물인터넷·빅데이터·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분야를 주도하는 공개 SW 도입을 촉진하기 위해 74개 사업에 426억원이 쓰인다. 국방부는 빅데이터 공통기반 및 단위관제 구축 사업에 10억원을, 환경부는 폐기물 부담금 부과관리시스템 사업에 15억원을 투자한다.

초연결 창조사회 실현을 위한 과제도 본격 추진된다.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 커넥티드스마트팩토리 (미래부, 63억원), 스마트카톡실증환경구축(미래부, 45억원) 등이 있다.

미래부는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을 통해 창조경제 성과 발현이 본격화되고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디지털 초연결 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든든한 국가정보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미래부는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지하 대강당에서 국가정보화 사업 수행에 관심 있는 SW·시스템통합(SI) 업체들을 대상으로 '2015년도 국가정보화 추진방향 및 주요 시행계획 설명회'를 개최한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020200&g_serial=878195]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