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05월 25일

                                 ⓒ 지디넷코리아, 김우용 기자 (yong2@zdnet.co.kr)

 

 

오픈스택 플랫폼의 지속적통합/딜리버리(CI/CD) 시스템 '줄(Zuul)'이 3.0버전 공개와 함께 단독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변신했다.

최근 오픈스택재단은 오픈스택 CI/CD 시스템인 줄을 재단 산하 단독 프로젝트로 분리한다고 밝혔다.

줄은 당초 오픈스택 CI 테스트 작업을 위해 개발됐다. 수년동안 오픈스택 플랫폼을 다양한 개발자, 조직 등이 참여해 함께 만드는 만큼 CI 시스템을 필요로 했기 때문이다.

2012년 줄은 오픈스택 개발 프로세스에서 그자체로서 인기를 보여줬다. 수많은 사용자와 사례가 등장했고, 줄 개발팀은 줄을 오픈스택 종속에서 분리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줄 3.0 버전은 오픈스택에서 분리 작업의 완료를 알린 것이다.

 

spill_800x800_0c358f1f4ed253ef32f1405f50deb32d1c34cc2b.jpg

 

단독 프로젝트로 분리되면서 줄은 더 광범위한 배포 플랫폼, 사례를 지원하게 됐다. 깃허브로 작업할 수 있고, 앤서블 데브옵스툴과 함께 쓸 수 있다. 포스트그레SQL을 백엔드 데이터베이스로 선택할 수 있다.

가장 널리 쓰이는 CI/CD 시스템은 젠킨스(Jenkins)와 스핀에이커(Spinnaker)다. 경쟁 프로젝트보다 복수의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저장소 등을 더 효과적으로 다루게 해준다. 이 '멀티저장소게이팅(multi-repo gating)'이 줄의 장점이다.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에서 변경된 코드는 정해진 저장소 내에서 기존 코드와 병합된다. 한 저장소에 여러 개발자가 동시다발로 코드를 수정하게 되는데, 완성본으로 합치는 과정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소프트웨어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더구나 여러 소프트웨어를 조합하는 경우 복수의 저장소를 단일의 목적으로 통합하지 않으면 더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줄은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의 목표를 설정하고, 여러 저장소에서 일어나는 코드 변경을 문제없이 통합되도록 돕는다. 3.0 버전의 새 기능으로 수많은 개발도구와 편리하게 병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게 됐다.

보리스 렌스키 미란티스 창업자는 "줄은 오픈소스 개발자가 각자의 거버넌스 스타일을 쓰는 다른 곳의 누군가와 작업하게 하는 백엔드 인프라로 마련됐다"며 "대규모 오픈소스 커뮤니티나 대형 개발팀이 오픈소스 개발 커뮤니티처럼 일하는데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줄 프로젝트팀 설립자인 짐 블레어 레드햇 소프트웨어엔지니어는 "줄3 버전의 깃허브 통합, 앤서블 기반 작업 같은 기능은 팀 간에 수월하게 협업하게 하고, 애플리케이션의 개발과 테스트, 배포, 의존성을 지속적 프로세스로 단일화하도록 고안됐다"고 강조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525130455&type=det&re=]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