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AI는 어떻게 월드컵 첫 경기 오프사이드 잡아냈나

support 게시글 작성 시각 2022-11-22 09:00:18 게시글 조회수 71

2022.11.22

ⓒ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 | ZDNet

 

 

전반 3분. 에콰도르 공격수 에네르 발렌시아가 헤딩한 골이 카타르의 골문을 갈랐다. 월드컵 첫 골. 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 ‘오일 머니’를 등에 업은 홈 어드밴티지를 의심하기 딱 좋은 상황이었다. 

곧바로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SAOT)을 활용한 판결이란 설명이 뒤따랐다. 논란은 금방 가라앉았다.

SAOT(Semi-Automated Offside Technology)는 이번 대회 개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던 기술이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처음 도입한 비디오 판독(VAR)을 좀 더 정교하게 발전시킨 것이다.

(후략)

 

[원문기사:https://zdnet.co.kr/view/?no=20221121165210]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 (https://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 2020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