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11월 01일                

ⓒ 지디넷코리아, 황정빈 기자 / jungvinh@zdnet.co.kr 

 

SK(주) C&C가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Cloud Z Service Platform)’을 출시했다. 앞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글로벌 기업을 꺾고 판도를 바꾸겠다는 전략이다.

SK(주) C&C는 1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자사 판교캠퍼스에서 기자 대상 설명회를 열고,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인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은 ▲클라우드 제트 CP(Container Platform) ▲클라우드 제트 데이터베이스 ▲클라우드 제트 모니터링 ▲클라우드 제트 컴포저 ▲클라우드 제트 액션 등 5개로 구성돼 있다.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 구성 (이미지=SK C&C)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 구성 (이미지=SK C&C)

컨테이너는 애플리케이션과 그 실행에 필요한 라이브러리, 구성 파일 등을 하나로 묶어 애플리케이션이 서로 다른 컴퓨팅 환경으로 이동하더라도 안정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말한다. 수백억 개의 디바이스가 인터넷에 연결되고, 수많은 양의 정보가 한꺼번에 쌓이면서 애플리케이션 복잡성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작은 구조로 분산돼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컨테이너 기술은 이제 필수적이다.

신현석 플랫폼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를 퍼블릭 형태로 제공하는 회사는 SK C&C가 처음”이라며 “클라우드 제트 서비스 플랫폼은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최적의 컨테이너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클라우드 제트 CP는 컨테이너 기반의 PaaS(Platform as a Service) 플랫폼이다. 컨테이너화된 구성 요소를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자동 할당하고, 서비스 수요에 따라 규모를 자동으로 늘리고 줄이는 오케스트레이션 기능이 들어가 있다.

가장 큰 장점은 퍼블릭 뿐만 아니라 로컬에도 온프레미스로 설치해 쓸 수 있어, 하이브리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구글의 오픈소스 오케스트레이션 플랫폼인 쿠버네티스(Kubernetes) 클러스터를 설치해 실행 중인 애플리케이션을 중단할 필요 없이 한번의 클릭으로 OS 자동 업데이트도 가능하다.

윤중식 플랫폼 오퍼레이션 유닛장은 “더는 업계에서 개발이 필요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않고, 제트 서비스를 활용해 컨테이너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구성하고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중수 플랫폼&Tech2그룹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SK C&C)
김중수 플랫폼&Tech2그룹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SK C&C)

클라우드 제트 데이터베이스는 마리아DB, 레비스 등 대표 오픈소스 DB를 지원한다. 모든 구성 요소는 컨테이너 기반으로 배포되며, 쿠버네티스 기반의 오케스트레이션 관리가 이뤄진다. 온디맨드 운영(On-Demand Provisioning)으로 사용자가 직접 설치하고, 튜닝할 수 있다.

클라우드 제트 모니터링은 가상화, 컨테이너 등 각종 기술요소의 모니터링을 다양한 각도로 분석할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한다. 긴급 자원 할당이나 에러 사항 발생 시 대시보드를 통해 긴급 공지되며,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알림을 보내주기도 한다.

클라우드 제트 컴포저는 클라우드 제트뿐만 아니라 AWS, 애저, VM웨어, 오픈스택 등의 각종 클라우드 인프라를 수용해 단일 뷰로 다양한 인프라 자원을 배포·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클라우드 인프라 자원에 대한 자동 프로비저닝 및 이미지 관리뿐만 아니라 모니터링 시스템과 연동해 오토스케일링도 지원한다.

클라우드 제트 액션은 AWS의 람다처럼 인프라에 대한 고려 없이 코딩만 하면 바로 백엔드 API처럼 기능을 실행할 수 있게 하는 FaaS(Function as a Service)다.

황재문 클라우드 제트 유닛장은 “클라우드 제트 액션은 신속한 게임 구현과 대용량 트래픽 관리로 안정적 게임 개발과 운영을 보장하고, 클라우드 제트 컴포저도 여러 클라우드 환경을 운영하는 글로벌 게임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제트 컴포저와 클라우드 제트 액션은 현재 베타버전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내년에 정식 버전으로 상용화될 예정이다.

신현석 플랫폼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컨테이너 서비스는 오픈소스 기반 기술이기 때문에 결국, 각각의 회사가 어떻게 자신의 역량을 접목해 고객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지가 중요하다”며 “SK C&C는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오랫동안 사업을 해왔기 때문에 고객 요구를 잘 파악한다는 강점이 있어, 이를 바탕으로 컨테이너 플랫폼 시장에서 글로벌 기업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1101165315&type=det&re=zdk]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