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11월 14일

ⓒ IT조선

 

"아이콘 강점은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2개를 동시에 한다는 점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도 두 가지를 동시에 하는 팀은 없습니다." 

 

지난 9월 28일 서울 을지로 위워크에서 만난 김종협 아이콘루프(ICONLOOP) 대표는 아이콘 프로젝트 강점을 이렇게 말했다.  

아이콘 프로젝트는 보험·금융·물류 등 각 기업이 만든 독립적인 블록체인을 필요에 따라 서로 연결하는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여러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기술을 ‘하이퍼커넥트’ 또는 ‘인터체인’이라고 하는데, 아이콘루프는 ‘루프체인’이라는 인터체인 기술을 개발했다.

 

아이콘 프로젝트는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암호화폐공개(ICO) 성공 사례다. 2017년 9월 ICO를 통해 15만이더(ETH, 당시 기준 약 45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11월 13일 기준 아이콘(ICX) 시가총액은 2526억7500만원이다. 한국 코인 중에선 유일하게 100위권 안에 있다.

아이콘 ICO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루프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공동 인증 시스템 ‘체인아이디’를 개발한 실제 사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전 세계 ICO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른 상황에서 ‘아이디어’ 수준의 프로젝트가 아니라 실제 구현 사례가 나오자 전 세계 투자자들이 너도나도 아이콘 프로젝트에 투자하려고 손을 내밀었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지난 10월 공개한 블록체인 플랫폼(메인넷) ‘링크체인’과 암호화폐 ‘링크'에도 아이콘의 기술이 쓰였다. 네이버 일본 자회사인 라인은 가장 많은 일본인이 쓰는 메신저 서비스로 폭발적으로 성장해왔다.  

아이콘루프와 라인이 지분을 투입해 만든 합작법인(라인의 자회사) 언체인이 링크체인을 개발했다. 언체인 대표는 아이콘루프에서 기술 디렉터를 맡았던 이홍규씨다. 언체인에는 이 대표 외에도 9명의 개발 인력이 일하고 있다.  

김종협 대표는 "링크체인에 아이콘의 합의(컨세서스) 모듈과 스마트컨트랙트 모듈이 적용했다"며 "라인은 블록체인 서비스 기획과 속도, 이용자 측면에서 블록체인 시장에서 엄청난 파괴력을 갖고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 아이콘은 블록체인 기술을 누구나 활용하도록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이를 활용해 아이콘에서 분리되는 다양한 블록체인 플랫폼이 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김 대표는 "오픈소스를 많이 써야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다양한 블록체인 적용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생략)
       
 [원문기사 보기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3/2018111302765.html]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