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21.05.26.

ⓒZDNet Korea / 김윤희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한 글로벌 소프트웨어(SW) 업계가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협의체를 만들었다. SW로 야기되는 전력 소비가 현 기후 위기를 심화하고 있다는 문제 의식에서 출발했다.

MS는 25일(미국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개발자 행사 '빌드 2021'에서 액센츄어, 깃허브, 소트웍스 등 글로벌 SW 기업 및 리눅스 재단과 이같은 취지의 비영리 단체 '그린 소프트웨어 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MS는 기후 위기가 심화되는 것을 막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SW 업계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봤다. 전세계 데이터센터가 전세계 전력 수요의 1%를 차지하고, 전력 소비량이 향후 10년 내로 3~8%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탄소 배출 최소화'라는 의제 제기가 필수적이었다는 설명이다.

그린 소프트웨어 재단은 2030년까지 온실 가스 배출량을 45%로 줄인다는 파리 기후 협약 상의 목표 달성을 위해 친환경 SW 구축을 위한 인력, 도구, 베스트 프랙티스 등을 마련한다.

우선 이를 위한 산업 표준들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립한 표준에 대해서는 자발적인 채택을 장려할 계획이다. 또 친환경 SW 배출량을 보고하고 측정하기 위한 일관적인 접근법을 보장하기 위해 수립한 산업 표준 관련 정부 정책들을 안내할 예정이다.

친환경 SW 애플리케이션 생성을 지원하는 오픈소스 및 오픈 데이터 프로젝트 생성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비영리 파트너 및 학계와 함께 친환경 SW 연구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 SW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해 앰배서더 프로그램과 훈련,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엑센츄어의 최고기술책임자인 폴 도허티는 "지속 가능성은 우리에게 가장 커다란 책임이며, 향후 10년동안 조직들은 반드시 지구와 우리 커뮤니티를 개선하기 위해 약속들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 가능성이 내재된 형태로, 컴퓨팅의 탄소 배출량이 의미 있게 감소하도록 기여하고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략)

 

[원문 기사 : https://zdnet.co.kr/view/?no=20210525170452 ]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 (https://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 2020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