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사물에 이입해 대답한다' 구글, 개발자 회의서 AI 기술 역량 과시

support 게시글 작성 시각 2021-05-21 13:11:01 게시글 조회수 1533

2021.05.20.
ⓒCIO Korea / 박예신

 

구글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본사에서 개최한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에서 AI 역량을 강화한 신기술들을 공개했다. 차세대 AI 대화모델인 ‘람다’(LaMDA)와 AI 기반 검색 기술인 ‘멀티태스크 통합 모델’(이하 MUM) 등이 주목을 받았다. 

이날 행사에서 구글은 람다가 적용된 AI가 명왕성과 종이비행기의 입장이 돼 질문에 답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람다에게 “명왕성에 가면 무엇을 볼 수 있는가?”라는 텍스트형 질문을 입력하자 “거대한 협곡, 빙산, 분화구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또 "그동안 방문객이 있었는가?"라는 질문에는 "뉴 호라이즌스호가 방문했다. 이를 만든 팀이 나를 만나 매우 기뻐했다"라고 답했다.

구글에 따르면 람다는 미리 정의된 답변을 학습하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다. 정해진 정답이 없거나, 특정 주제에 속하지 않는 질문을 받더라도 추론을 통해 답변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은 람다를 구글 어시스턴트와 검색 기능 등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구글의 새 검색 기술인 ‘MUM’도 공개됐다. 일반적인 검색엔진보다 복잡한 질문을 훨씬 정확하게 이해해 맞춤형 답변을 내놓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예컨대, “미 워싱턴 주의 애덤스 산은 이미 등반했고, 올가을에 일본 후지산을 등반하고 싶다. 무엇을 다르게 준비해야 하는가?”라고 질문을 입력하면 두 산의 기후나 지형을 비교해 적절한 의류나 장비 등을 추천해주는 식이다. 

구글에 따르면 MUM은 회사가 지난 2018년 10월에 출시한 언어모델인 버트(BERT)보다 1,000배 더 뛰어나다. 덕분에 질문자가 위와 같이 두 산을 비교하는 질문을 입력하면 그 의도를 파악해 훨씬 정교한 답변을 내놓을 수 있다.
(후략)

 

[원문 기사 : https://www.ciokorea.com/news/194544 ]

 

※ 본 내용은 한국아이디지(주) (https://www.idg.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International Data Grou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