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1월 10일 (금)

ⓒ 디지털데일리, 이상일 기자 2401@ddaily.co.kr


사업 일부 축소 불가피, IT예산 확정에 업계 전전긍긍



공공부문 정상화개혁 움직임이 속도를 내면서 올해 공공SW 사업 축소가 우려되고 있다. 당초 예정돼 있던 예산 삭감이 불가피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올해 공공SW 사업을 주목하고 있던 IT서비스 및 SW업체들은 각 공공부문의 예산확정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책 모색에 나섰다.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정상화 개혁은 공공부문부터 시작할 것을 천명한 이후 각 정부부처 장관들이 직접 공공기관 점검에 나서고 있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산하 공공기관에 대해 직접 점검에 나설 것으로 밝힌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하기관들의 예산 축소 움직임도 이미 본격화된 상황이다. 금융기관인 금융감독원의 IT관련 예산이 지난해에 비해 삭감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공공기관들의 운신의 폭도 좁아진 상태다.


물론 이번 공공부문의 정상화 개혁은 방만하게 운영되던 일부 공공기관에 대해 진행되는 것이지만 정상 운영되는 공공기관도 분위기상 정상적인 예산 집행이 힘든 상황이다.


한 공공기관 IT담당자는 “예산안에 대해 재검토를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비용절감이 이슈가 된 상황에서 우선순위 투자 내역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IT업체들은 필수로 진행될 공공SW사업 위주로 집중하는 모양새다. 우선 중견 IT서비스업체 및 SW업체들의 눈은 공공기관 지방이전 사업에 쏠렸다.


현재 지방혁신도시 등에 지방이전이 확정돼 신사옥 건립이 올해 완료되는 공공기관들의 경우 IT시스템 이전사업도 본격화될 예정이다.


가장 큰 사업으로는 한국전력공사의 데이터센터 이전 사업이 꼽힌다.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는 나주시 광주·전남 혁신도시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착수될 한국전력공사 데이터센터 이전 사업은 229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국가스공사도 대구혁신도시 내 선서동으로 이전한다. 한국가스공사는 데이터센터 이전 및 새 청사 네트워크 사업, 이전에 따른 정보시스템 구축 등에 약 8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이번 사업은 7월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민연금공단도 오는 3월안에 데이터센터 이전사업을 진행하며 신용보증기금도 대구혁신도시로 1분기 중 이전함에 따라 데이터센터 이전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2015년까지 총 148개 공공기관을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키로 했으며 올해에는 70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공공기관 이전 사업외에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공공 데이터 활용을 통한 신규 서비스 사업이다.


정부가 공공데이터 개방을 적극 천명한 가운데 각 부처 중심으로 공공데이터 공개를 적극 추진하고 있어 이에 대한 연계 사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공데이터 기반 사업의 경우 대부분 사업 규모가 작아 수익면에서는 남을 것이 없다는 게 관련 업체들의 의견이다. 다만 올 하반기, 그리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공공 데이터 연계를 중심으로 한 일반 기업들의 사업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올해 구축사례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공공SW사업을 진행한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복안이다. 


한편 그린 IT 등 종이절감 등 사업은 후순위로 밀려났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그린 사업은 전 정부의 추진정책이었는데 새 정부에서 창조경제 등 다른 화두를 들고 나오면서 사그러든 느낌이 있다”고 전했다.




※ 본 내용은 (주)디지털데일리(http://www.ddaily.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ddaily.co.kr/news/article.html?no=113089]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