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8년 01월 24일 (수)

ⓒ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리눅스 재단 네트워킹 프로젝트 창립 멤버로 참여

 

SK텔레콤이 오픈 소스 방식으로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5G 서비스 설계도 제작을 주도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전세계 유력 이동통신사가 함께하는 리눅스 재단 산하 네트워킹 프로젝트의 주축이 돼오픈 소스 개량 및 5G 인프라 및 서비스 조기 개발에 참여한다고 24일 발표했다.

리눅스 재단은 24일 재단 웹사이트를 통해 전세계 주요 통신사장비제조사 및 ICT 업체가 참여하는 네트워킹 프로젝트의 발족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해당 프로젝트의 창립 멤버로 참여한다이 프로젝트에는 버라이즌, AT&T, 차이나모바일보다폰, 오렌지 등도 포함됐다.  


1516495471293_1_091338.jpg



네트워킹 프로젝트는 리눅스 재단 산하 다양한 기술 그룹을 하나로 모아 5G 및 네트워크 기술 고도화에 필요한 통합 오픈 소스를 만들고 확산하는 역할을 한다. 오픈 소스는 소프트웨어의 설계도나 핵심 기술을 누구나 개량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는 것을 뜻한다.  

프로젝트는 참여사의 기술을 모아 오픈 소스를 지속 개량한다참여사나 개발자들은 오픈 소스를 바탕으로 5G 핵심기술 및 응용서비스를 개발해 5G 상용화 일정을 앞당길 수 있다참여사들간 5G 기술 및 서비스 교류도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5G는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필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네트워킹 프로젝트는 이 서비스 구현에 필수인 가상화자동화 기술의 수준을 높이는 데도 주력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 프로젝트에서 5G와 가상화 기술 등이 최종적으로 소비자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어떻게 진화해야 하는지 방향을 제시하는 항해사 역할을 맡는다아울러 국내 중소기업들에게 리눅스 재단의 오픈 소스 개발 상황활용 방법 등을 전달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돕는다.  

SK텔레콤은 국제표준 시스템 오케스트레이터, LTE 교환기, IMS 교환기 가상화 기술을 성공한 경험을 토대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당사는 5G 개발 초기 단계부터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을 추진해와 관련 생태계를 가장 잘 주도할 수 있다", "최고 품질의 망을 운용하는 노하우를 기반으로 5G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결과물을 전세계 생태계에 확산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뉴스



 

※ 본 내용은 (주)아이뉴스24(http://www.inews24.com)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1073393&g_menu=020300]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