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 소식

2017년 11월 14일 (화)

ⓒ 동아사이언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블록체인 기반의 전기화재 발화 지점 분석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작년 한 해 전기화재 발생 건수는 7563건이며 재산 피해액만 627억 원에 달한다. 전기화재의 피해지는 대부분 화재로 소실돼 발화 지점 파악이 어려워 책임 소재를 놓고 법적 분쟁이 빈번하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전기안전공사, SK텔레콤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 전기화재 발화지점 분석 지원 서비스'를 구축했다.

(후략)




[원문출처 :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20442]

조회 수 :
306
등록일 :
2017.11.15
17:28:28 (*.162.249.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간 OSS 동향 리포트] 페이스북 개발자 지원 커뮤니티 '디벨로퍼 서클' 국내 출범 OSS 2017-12-06 799
7565 게놈 해독도 오픈소스 바람 분다 OSS 2017-11-21 207
7564 구글·아마존 AI 스피커, 뻥 뚫린 블루투스 취약점... 최신 패치 서둘러야 OSS 2017-11-21 208
7563 텐서플로우, 카프카, 멤SQL을 사용한 실시간 머신러닝 OSS 2017-11-21 218
7562 “IBM의 서버리스 컴퓨팅, 오픈소스로 승부한다” OSS 2017-11-15 394
» 전기화재 발화지점, 블록체인은 알고 있다 OSS 2017-11-15 306
7560 글로벌 칼럼 |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영향력은 종이 호랑이? OSS 2017-11-15 321
7559 래블업, 온라인 코딩 교육 플랫폼·머신러닝 관리 솔루션 출시 OSS 2017-11-15 294
7558 경기중기청, '아두이노 미니톤' 참가 학생 모집 OSS 2017-11-15 332
7557 Elastic, 사이트 검색의 선두주자 Swiftype 인수 OSS 2017-11-15 320
7556 MS, 애저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시동’ OSS 2017-11-15 337


사이트하단 로고, 하단메뉴, 트위터 바로가기

퀵메뉴모음
퀵메뉴열기
퀵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