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 소식

2017년 1월 6일 (금)

ⓒ 지디넷코리아, 임민철 기자


토르 개발팀 "파이어폭스 팀과 프라이버시 강화 공조키로"


새해 파이어폭스의 인터넷 익명성 보호 기능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익명성 보호에 초점을 맞춘 '토르(Tor)' 브라우저 개발팀이 최신 프라이버시 기술을 파이어폭스 정식판에 함께 제공하기로 했다. 토르는 세계 각국을 겨냥한 미국 정부의 감청프로그램 운영 현황을 드러낸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기밀문서를 폭로해 유명해진 에드워드 스노든이 은근히 밀어주는 브라우저이기도 하다.


토르는 '양파 라우터(The Onion Router)'를 줄인 이름으로, 인터넷에서 익명성을 지켜주는 네트워크 서비스와 그 브라우저의 이름이다. 웹사이트 방문자의 익명성은 토르 네트워크상의 경유지 '릴레이(Relay)'를 암호화 접속으로 여러번 거치는 식으로 실현된다. 토르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운영하는 내부고발자용 제보시스템 '시큐어드롭'에 사용됐다. 페이스북은 3년 전부터 토르 사용자를 위한 접속을 지원 중이다.


토르 브라우저와 파이어폭스 개발팀이 사용자 프라이버시 보호 강화 취지로 기존 협력 관계 확대를 예고했다. 2017년초 배포되는 파이어폭스52 브라우저에 토르 브라우저 익명성 지원 기술이었던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이 탑재되는 것을 시작으로 두 브라우저의 보호 기능이 함께 발전할 예정이다.

토르 브라우저와 파이어폭스 개발팀이 사용자 프라이버시 보호 강화 취지로 기존 협력 관계 확대를 예고했다. 2017년초 배포되는 파이어폭스52 브라우저에 토르 브라우저 익명성 지원 기술이었던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이 탑재되는 것을 시작으로 두 브라우저의 보호 기능이 함께 발전할 예정이다.


2016년말 게재된 공식블로그 포스팅에 따르면 이전부터 토르와 파이어폭스는 가까운 관계였다. 토르 브라우저 소스코드의 대부분(95% 가량)을 파이어폭스에서 가져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두 브라우저 개발팀은 지난해부터 아예 함께 일하기 시작했다. 파이어폭스 사용자에게 더 많은 프라이버시 보호 기능을 제공하고 결과적으로 두 브라우저 모두 더 안전하게 만드는 일을 더 쉽게 하겠다는 취지였다.


[☞참조링크: Tor at the Heart: Firefox | The Tor Blog]


양측이 지난해 시작한 협력은 토르 브라우저를 위한 패치를 만들고 그걸 파이어폭스에도 다시 반영하는 '업리프트(uplift)' 방식에서 출발했다. 업리프트란 토르 브라우저에서 기본으로 써야 하는 신기능이나 프라이버시 패치를, 그 기반 오픈소스인 파이어폭스에 미리 만드는 방식이다. 다만 파이어폭스는 신기능을 '비활성' 상태로 품는다. 신기능 때문에 렌더링 호환성같은 부분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어서다.


이런 업리프트 방식으로 구현될 첫 신기술이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First Party Isolation)'이다. 이는 웹사이트의 추적에서 방문자를 보호해 주기 위한 기술이다. 지난해 6월 파이어폭스 테스트판에 구현된 다중 로그인 기능 '컨테이너스'를 만드는데도 쓰였다. 모질라는 토르 브라우저용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술을 가져와 파이어폭스용으로 구현할 전담팀을 꾸렸다.


토르 측은 파이어폭스용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을 만들 때 "테스트와 검수(QA)를 거쳐 토르 브라우저만큼 탄탄함을 보장하고 어떤 면에서는 훨씬 더 강력한 (프라이버시) 보호를 수행하게" 할 거라면서, 이 기능은 "파이어폭스에서 호환성 문제 때문에 비활성 상태로 제공되지만, 사용자는 about:config 페이지의 'privacy.firstparty.isolate' 항목을 'true' 값으로 설정해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초 정식 배포되는 파이어폭스52 버전에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이 탑재된다. 파이어폭스52 버전은 차세대 토르 브라우저의 기반 역할도 하게 된다. 따라서 향후 토르 브라우저 개발팀은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을 별도로 패치하지 않아도 된다. 이전까지는 파이어폭스에 없었기 때문에, 토르 브라우저 개발팀이 최신 파이어폭스 버전이 나올 때마다 일일이 만들어 넣어야 했다.


양측의 개발팀은 퍼스트파티아이솔레이션 기능 외에도 다른 여러 보안 기술 개발과 구현에 업리프트 방식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여러가지 브라우저 사용자 지문채취(browser fingerprinting)를 방지하기 위한 패치를 계획했다. 또 그간 토르 브라우저용으로 개발된 샌드박싱 기술을 2017년초 제공할 파이어폭스 브라우저용 샌드박싱 기능으로 함께 만드는 방법도 강구되고 있다.


토르 측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보안 취약점이 우려됨에 따라 모질라와 토르 프로젝트간 지속 협력의 가치를 깨달았다"며 "이 협력의 중요성은 불과 몇 주 전 파이어폭스에 담긴 보안취약점을 사용해 토르 브라우저를 겨냥한 제로데이 익스플로잇 사례가 발생했음을 우리가 동시에 인지한 시점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당시 양측은 24시간만에 해당 취약점을 보완한 두 브라우저를 개발, 테스트, 배포해냈다.




※ 본 내용은 (주)메가뉴스(http://www.zdnet.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0106153518]

조회 수 :
526
등록일 :
2017.01.06
17:32:36 (*.162.249.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간 OSS 동향 리포트] LG전자, 제니비연합 부회장사 선출돼 OSS 2017-05-24 554
6141 국내외 기업들, 빅데이터 전문가들 모시기에 사활 걸었다 OSS 2017-01-09 533
6140 서울시, 3D 모델링·CAM 동영상 강의 공개 OSS 2017-01-09 469
6139 “2017년 운영체제 점유율, 애플이 MS 앞설 것” 가트너 OSS 2017-01-09 555
6138 “PC 시장, 2018년 성장세로 돌아선다” 가트너 OSS 2017-01-09 499
6137 SK주식회사, 파스타 도입… `공공 클라우드` 공략 강화 OSS 2017-01-09 608
6136 금융권 화두 ‘블록체인’…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개발 본격 논의 OSS 2017-01-09 471
6135 “특허괴물 변호사도 공동 책임” 미 연방법원, 변호사에 소송 비용 배상 판결 OSS 2017-01-06 531
6134 3월부터 ‘드론’ 시범배송 추진된다 OSS 2017-01-06 512
» 파이어폭스, 익명 인터넷 '토르' 기술 품는다 OSS 2017-01-06 526
6132 불붙는 日AI·주춤한 韓…기본기 `프로그래밍 언어` 다져야 OSS 2017-01-06 496


사이트하단 로고, 하단메뉴, 트위터 바로가기

퀵메뉴모음
퀵메뉴열기
퀵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