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공개SW 소식

공개SW 소식

2014년 02월 27일 (목)

ⓒ 임베디드월드, 온라인뉴스팀


- R&D 중 SW 투자 비중 2배 확대, 오는 2017년까지 2.6조원 SW R&D 자금 투입



▲ 지난해 10월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미래창조과학부 기자실에서 'SW 혁신전략' 관련 브리핑 모습

정부가 시장과 연구개발 주체간 역할 분담을 통해 SW기술개발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작업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박근혜 정부동안 약 2조6,000억원을 SW R&D 자금으로 투입한다는 계획을 밝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이하 미래부)가 27일 ‘제6차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SW산업 혁신을 위한 선도형 SW R&D 추진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날 계획안은 지난해 10월 발표한 SW혁신전략의 일환이다.

정부에 따르면 오는 2017년까지 SW 기술경쟁력 80% 상승을 통해 글로벌 SW전문기업을 100개 육성을 표명하며 그간 R&D 예산 중 3.2%에 불과했던 SW의 비중을 오는 2017년까지 두 배 수준인 6%대로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세부안을 보면 우선 ‘SW그랜드챌린지 프로젝트’를 통해 대형 과제를 발굴해 지원하고, 창의적 아이디어 사업화를 위한 ‘SW 공방 플랫폼’을 새롭게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략SW 분야 육성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2017년까지 4,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과기특성화대학 등을 중심으로 하는 ‘SW기초연구센터’도 2017년까지 8개로 늘려간다는 계획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기술개발 이후 결과물의 사업화 촉진을 위한 다각적인 대책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올해부터 공공 R&D 결과물의 휴먼SW기술이 공개SW로 전환돼 기업들이 기술료 부담없이 제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기업이 SW R&D 결과물을 기술 이전 받아 제품을 개발할 경우 기술료의 사전 부담없이 매출이 발생할 때 징수하는 방안도 도입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세계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국내 SW기업 중심으로 ‘글로벌 SW전문기업 포럼’을 개최해 지원에 나서며, 특히 외산 대비 기술과 제품 인지도가 낮은 SW기술과 제품은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만들어 중소기업의 시장창출을 돕는다는 방안도 담고 있다.

정부는 선순환적 SW R&D 생태계가 구축되면 국내 SW기업의 경쟁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번 박근혜 정부동안 2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미래부 윤종록 차관은 “이번 계획이 정상적으로 추진돼 선순환 SW R&D 생태계가 구축되는 향후 4년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수준의 SW기술 국가로 도약하는 전환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본 내용은 (주)테크월드(http://www.embeddedworld.co.kr)의 저작권 동의에 의해 공유되고 있습니다.
Copyright ⓒ Techworld, In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출처 : http://www.embeddedworld.co.kr/atl/view.asp?a_id=7173]

맨 위로
맨 위로